메뉴 건너뛰기

close

 
 고 문중원 기수의 조속한 장례와 진상규명을 염원하는 청와대 앞 108배 이틀째.
 고 문중원 기수의 조속한 장례와 진상규명을 염원하는 청와대 앞 108배 이틀째.
ⓒ 문중원 열사 시민대책위

관련사진보기

   
고 문중원 기수의 조속한 장례와 진상규명을 염원하는 청와대 앞 108배가 진행된 가운데 경찰이 이를 방해해 비판을 받고 있다.

'고 문중원 기수 사망 89일째, 시신이 서울로 올라온 지 61일째 추모 문화제'에서는 문 기수의 아버지가 장문의 편지와 함께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24일에 이어 25일 낮 12시, 유가족과 민주노총, 시민들은 2일째 청와대 앞 108배를 진행했다. 1배를 올릴 때마다 ▲100일 전 장례 촉구 ▲문중원 기수의 진상규명 ▲한국마사회 적폐청산 ▲죽음의 경마 중단 ▲대통령과 정부의 역할 촉구 등을 염원했다.

하지만 이 의식에 찬물을 끼얹는 상황이 발생했다. 경찰이 '불법 집회'라며 여러 차례 해산명령 방송을 한 것이다.
   
명숙 인권네트워크 바람 활동가는 "잔인합니다. 무도합니다. 최소한의 인간적 도리라고는 볼 수 없습니다"라면서 "어떻게 고인의 아버지, 어머니와 동료, 시민들이 100일 전에 장례를 치러야 한다는 그 절박한 기도에 해산명령, 불법집행 운운하며 방해한단 말입니까"라고 경찰을 향해 소리쳤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제15조에 따르면 학문, 예술, 체육, 종교, 의식, 친목, 오락, 관혼상제 및 국경행사에 관한 집회에는 제6조부터 제12조까지의 규정을 적용하지 아니한다. 제8조에 해당하는 '집회 및 시위의 금지 또는 제한 통고'의 예외사항인 것이다. 이에 앞서 공무원노조는 2019년 6월경 한 달 동안 3천 배를 진행한 바 있다.

시민대책위는 오후 5시 경찰을 규탄하는 성명을 내고 "내일도 경찰에 맞서 추모와 염원의 108배를 이어갈 것"이라며 "정부는 추모행위 탄압 말고 문중원 기수를 죽인 마사회 범죄자를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고 문중원 기수의 아버지인 문군옥 씨가 쓴 발언문 중 마지막 세 번째 장.
 고 문중원 기수의 아버지인 문군옥 씨가 쓴 발언문 중 마지막 세 번째 장.
ⓒ 문군옥

관련사진보기

   
오후 8시가 넘어 고 문중원 기수 추모 문화제가 시작됐다. 25일 문화제에서 고 문중원 기수의 아버지인 문군옥씨는 3장에 걸쳐 꾹꾹 눌러 쓴 편지를 읽어내려갔다. 그 일부를 소개한다.

"기수, 마필 관리사들이 죽을 때마다 마사회 관계자들은 그 가족을 회유하여 적당히 넘겨왔던 습성이 있어 중원이 또한 그렇게 생각하고 시간을 끌고 있는 것 같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김낙순 회장 취임 후 부산 경마장에서는 네 명의 불쌍한 노동자를 죽었고, 죽음이 이어질 때마다 마사회와는 관계가 없다고 했습니다. 우리 유가족의 면담 요청까지도 거절했습니다.

마사회는 정부가 이중 삼중으로 관리·감독해야 할 국영기업체이며, 김낙순 회장은 문재인 정부가 임명한 사람입니다. 그래서 이 문제는 경찰 수사 운운하며 변명만 하는 김낙순 회장을 비롯해 유서에 명시된 김아무개 처장, 천아무개 부장과 마방 대부 심사를 담당했던 자들을 파면하고, 정부가 문제 해결에 나서 달라고 강력하게 요구합니다.
  
마사회의 모든 비리와 적폐를 방치한다면 농림부와 문재인 정부는 공범입니다.

우리 중원이의 죽음이 헛되지 않고 마사회의 여러 가지 비리와 잘못된 제도가 꼭 개선되어, 저기 누워 있는 중원이가 백일이 되기 전에 부정과 비리가 없는 저 하늘나라로 보낼 수 있게 했으면 합니다. 계속 도와주십시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정치가 밥 먹여준다'고 생각합니다 / 더불어 함께 사는 세상을 꿈꿉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