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9일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오른쪽 4번째, 붉은 원)이 참석한 국회 토론회.
 지난 19일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오른쪽 4번째, 붉은 원)이 참석한 국회 토론회. (자료사진)
ⓒ 곽상도 의원 블로그

관련사진보기

 
지난 1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사학 혁신 방안 토론회'에 참석했던 하윤수 교총 회장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진 가운데, 당시 토론회에 참석했던 대전지역 사학 관계자들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교조대전지부는 25일 논평을 통해 "지난 19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사학 혁신 방안 토론회'에 참석했던 대전 사학 관계자들에 대한 자가 격리 조치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경기, 인천, 광주 등 타 시도교육청에서는 신속한 자가 격리를 명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전지역 일부 사립학교 관계자 제보에 따르면, 토론회에 다녀온 이사장, 행정실 직원 등이 아무렇지도 않게 정상 출근해 업무를 보고 있어 교직원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며 "방학 중이지만 행정실은 정상 근무를 하고 있고, 일부 교사들은 학교생활기록부 입력 및 점검, 신학년 준비 등의 업무로 출근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전에서 총 15명 정도가 해당 토론회에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들에 대한 자가 격리 조치는 아직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대전 교육계 코로나19 방역에 구멍이 생긴 건 아닌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대전지부는 대전교육청을 향해 "토론회 참석자들에 대한 복무실태 전수조사를 실시해 즉각 자가 격리 조치하라"며 "또한, 토론회 참석자 접촉자들에 대해서도 추적 관리에 나서야 한다. 해당자 근무지 실내 소독도 최우선으로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대전지부는 아울러 "개학 연기로 인한 휴업일 기간의 재택근무를 허용하는 세부 지침을 시행하고, 교원뿐만 아니라 행정직, 교육공무직 등 학교 구성원 모두의 안녕을 위한 철저한 방역 대책을 마련하라"면서 '개학 전 학교 소독이 철저하게 이루어지도록 행정지도 할 것'과 '보건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방역 물품을 최대한 확보해 일선학교에 제공 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