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가 25일 관내 신천지 예배당과 관련시설에 대한 2차 방역을 실시했다.
 대전시가 25일 관내 신천지 예배당과 관련시설에 대한 2차 방역을 실시했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25일 관내 신천지 예배당과 관련시설에 대한 2차 방역을 실시했다.
 대전시가 25일 관내 신천지 예배당과 관련시설에 대한 2차 방역을 실시했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관내 신천지 관련 시설에 대한 2차 방역에 나섰다.

25일 대전시는 신천지대구교회 예배자로 인해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긴박한 상황을 감안, 대전신천지 관계자와 함께 31개 관련시설 전체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은 이날 오후 3시 신천지 부속시설(탄방동 소재)에서 대전신천지 간부와 면담을 갖고, 시민들의 우려사항을 전하며 지속적인 시설 폐쇄, 모든 모임활동 및 길거리 포교활동 중지, 대구를 다녀 온 신도(7명중 6명 음성, 1명 검사 중)의 지속적인 관리, 신도명단 제공, 보건소와 연계한 2차 방역소독 실시를 요청했다.

이에 신천지 관계자는 지난 20일 시설 자체 폐쇄, 방역소독 및 예배 활동을 전면 중지한 상태라며, 대전시의 요청사항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전시는 그동안 신천지 부속시설 주변과 건물내부 공용부분에 대한 소독을 실시했으나,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신천지 측의 협조를 통해 오는 26일까지 내부시설까지 추가 방역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