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7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신종코로나감염증으로 인해 설치된 선별진료소가 증상 의심 환자를 위해 운영되고 있다.
 7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신종코로나감염증으로 인해 설치된 선별진료소가 증상 의심 환자를 위해 운영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25일 오후 4시 기준으로 대구·경북에서만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수가 791명(대구 543명, 경북 248명)이다. 최대 문제는 이 지역의 음압격리병실이 부족한 상황이라는 것. 기존 대구에 갖춰진 음압병상 수는 병실 33개·병상 54개다. 경북은 병실 32개·병상 34개다. 이미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면서 음압병상 허용치를 훨씬 넘어섰다.

대구·경북에서는 현재 대구의료원과 경북대병원에서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우리 병원과 대구의료원에 입원하지 않은 환자들은 모두 자가격리 상태"라며 "의심환자의 경우 검사결과가 나오기까지 음압병실에 올려 뒀다가 음성판정이 나오면 돌려보내고 있다"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25일에는 의심환자가 한 명도 오지 않았다"고 했다.

감신 경북대병원 예방의학과 교수도 이날 기자와 한 통화에서 "이미 경북대병원 내 기존 음압병상은 꽉 차 있다"라며 "현재 내과 중환자실에 이동식 음압기를 설치해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환자가 늘어날 것에 대비해 일반 병동 중 하나를 격리병동으로 전환할 예정"이라며 "현재 정부에서 많은 지원을 해주고 있지만,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면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경북대학교 병원에는 11명의 확진자가 있다. 병원 홍보팀 관계자는 "우리 병원은 주로 중증 환자들을 돌봤다"며 "중증 환자 대부분 심한 폐렴증세를 보였다, 지난 24일 청도대남병원에 있다가 우리 병원으로 이송되셨던 분도 폐렴 악화로 돌아가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사망하신 분들은 공통적으로 연령대가 높았다"고 덧붙였다.

감신 교수는 통화에서 환자 수용 문제와 더불어 의료진 감염에 따른 의료 공백을 우려했다. 아래는 그와 나눈 일문일답이다.

"옆 병동도 비울 예정... 추가 지원 이어져야"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 현재 경북대병원 상황은 어떤가.
"앞으로도 몰릴 코로나19 환자들을 고려해 대비해놔야 하는 상황이다. 이미 음압병상은 다 꽉 차 있다. 우리 병원은 중환자들 위주로 돌보고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음압) 병실 확보가 중요하다. 그래서 병원에서는 먼저 내과 중환자실에 병상별로 이동식 음압기를 설치했다. 이동식 음압기를 두면 간이 음압병동을 만들 수 있다."

- 일반병동을 음압병동으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들었다.
"그렇다. 환자가 더 늘어날 것에 대비해서 일반 병동 중 하나를 완전히 차단해 격리병동으로 만들 예정이다. 공사가 진행 중에 있다. 감염병이 항상 일어나는 일이 아니다 보니, 공사 발주 업체도 많지 않다. 그래도 최대한 빨리 병상을 확보하려 노력 중이다. 기존 음압병상이라는 최선책이 안 될 때는 차선책이라도 빨리 해서 대처해나가야 한다."

- 그럼 기존에 있던 환자들은 어떻게 되는 건가.
"환자들의 병실을 옮기거나 증세가 급하지 않은 환자들은 퇴원시킨 후 따로 관리하고 있다. 사실 병실을 비우고 방역작업을 하는 건 하루면 된다. 문제는 그 안에 있는 환자들을 옮기는 일이다. 이 일이 며칠 걸린다. 작업을 빨리 하면서 의료 체계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내부에서도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 현재 대구의료원에서는 일반 환자와 확진자가 같은 건물을 쓰고 있다. 23일 기준 대구의료원의 경우 본관과 떨어진 동관(24명), 라파엘관(42명), 생명존중센터(20명)에 총 86명의 확진자가 입원했다. 라파엘관 3층에는 호스피스 병동이 있고 4층에는 중환자실이 있다.
"대구의료원 5층에 격리병상이 있는 걸로 안다. 같은 건물 3층에는 호스피스 병동이, 4층에는 중환자실이 있다. (대구의료원에서는) 병상을 격리하기에 앞서 감염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하는 작업을 했다. 대구시에서도 건물 운영과 관련해 많은 고민을 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같은 건물에 있는 호스피스 병동을 옮길 곳이 없던 게 문제였다. 물론 최선을 택해야 하는 걸 알지만, 이게 안 될 때는 차선을 택할 수밖에 없다."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으로 이송된 23일 오후 한 의료진이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2020.2.23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으로 이송된 23일 오후 한 의료진이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2020.2.23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 의료 공백에 대한 우려도 크다.
"그렇다. 의료진이 감염돼서 2주간 격리될 경우 이 문제가 현실화된다. 특히 응급실 의료 인력이 줄게 되면 일이 더 커진다."

- 경북대병원에서는 의료 공백을 막기 위해 어떤 대책을 세우고 있나. 
"응급실에 오는 환자 일부는 본인이 겪는 합병증 때문에 스스로 감염 의심환자인지 모르는 경우가 있다. 그래서 응급실 인력들 모두 N95와 같은 특수마스크나 장갑, 레벨 D 수준의 방호복 등을 착용하고 진료를 보고 있다. 만일 입원된 환자가 확진자임이 뒤늦게 밝혀지더라도 의료진의 격리를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 향후 필요한 것은 무엇인가.
"현재도 공공 부문에서 많은 협조를 받고 있다. 군에서도 우리를 도와주고 있고, 공공병원에서도 대구·경북으로 파견 인력을 보내주고 있다. 하지만 이 상황이 계속 지속된다면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 현재 병상 수도 꽉 찼을 뿐더러 의료진조차 번아웃(지친) 상태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공공의료 부문뿐만 아니라 민간의료 부문과의 협력도 중요할 것으로 본다. 감염환자를 안전하게 격리할 수 있는 음압병실 확보를 위한 추가 지원도 이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