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 친환경학교급식지원센터가 24일 대전시청 4층에서 문을 열었다.
 대전시 친환경학교급식지원센터가 24일 대전시청 4층에서 문을 열었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시 친환경학교급식지원센터(이하 센터)가 문을 열었다. 앞으로 우리지역의 안전한 먹거리를 중심으로 한 학교급식시스템 구축을 담당하게 된다.

대전시청 4층에 문을 연 센터는 24일 오후 개소식이 예정되었으나,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인해 개소식을 취소하고, 본격적으로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센터는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 전면시행에 따른 학교급식의 공공성이 대두되면서 급식비리·안전사고 등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설치됐다.

운영은 대전시 직영으로 학교급식의 행정·관리기능을 강화한 컨트롤타워의 역할을 하게 되며, 인력은 총 7명으로 시청 공무원 4명과 교육청 공무원 3명으로 구성됐다.

주요사업은 학교급식 식재료의 안전성 강화를 위해 보건환경연구원 등 검사기관과 연계해 안전성 검사를 강화하고, 시민 모니터링단을 조직해 식재료 생산업체와 공급업체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안전하고 품질 좋은 식재료 공급의 효율성과 경제성을 위해 공동구매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지역 내 생산되는 친환경 및 우수 농산물 공급을 확대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