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조승래)이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4‧15 총선과 재보궐선거와 관련한 대면접촉 선거운동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4일 중앙당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증가하여 매우 엄중한 국면으로 이번 일주일이 코로나19 극복에 매우 중요한 분기점"이라며 "우리 당은 오늘부터 대면접촉 선거운동을 일시적으로 전면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도 대전의 확진자 발생 및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24일부터 대면접촉 선거운동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시당에서는 사무실 방문자에 대해 마스크 미착용 시 출입을 통제하고 ▲사무실 입구에 손세정제를 비치하는 등 개인위생 관리 철저 ▲사무실 및 실내 등에서의 단체 회의 금지 ▲불가피한 회의 진행 시 마스크 착용 ▲수시 환기 및 소독실시 등 위생 점검을 철저히 하기로 했다.

아울러 예비후보자와 선거캠프의 선거운동과 관련해서는 ▲출퇴근 유권자 선거운동 금지(명함배포, 악수, 외침 등 금지) ▲상가, 병원, 약국, 지하철역사 등을 비롯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문 인사 금지 ▲다수가 참여하는 대중 집회, 문화 행사, 종교 행사 등 참여 금지 ▲온라인, SNS 등의 비대면 선거운동 집중 ▲면 대 면으로 이뤄지는 회의, 방문객 상담 가급적 자제 등의 지침을 세워 각 예비후보 측에 이 같은 내용을 공지하고 이에 대한 적극적 협조를 구했다.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은 이번 조처와 관련 "자신을 알려야 할 예비주자들에게는 매우 아쉬운 일이지만 선거보다 중요한 것은 시민의 건강"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대면접촉에 치우친 선거운동 방식에서 탈피해 온라인과 SNS 등 비접촉 선거운동 방식을 더욱 고민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