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함에따라 대전시는 문화시설을 긴급 휴간하기로 했다.

22일 대전시는 코로나19 감염자가 관내에서 발생함에 따라 문화시설 이용자에 대한 안전과 사전 예방을 위해 관내 공공도서관(한밭도서관, 구 공공도서관 등)과 대전시립미술관, 이응노미술관, 테미오래 시민의집 등에 대해 22일부터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까지 임시 휴관 한다고 밝혔다.

이번 임시휴관은 대전지역에서도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함에 따라 불특정다수인이 많이 찾는 문화시설을 중심으로 긴급하게 임시 휴관이 결정됐다.

특히, 한밭도서관의 경우 하루 평균 4000여 명이 이용하는 중부권 최대의 도서관으로 감염에 취약할 수 있어 24일부터 휴관할 예정이다.

다중문화이용시설인 대전예술의전당,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은 지난 5일부터 임시 휴관중이다.

휴관을 결정한 문화시설은 많은 시민이 즐겨 찾는 명소인 만큼 시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휴관 사유, 휴관 안내문 등을 출입문, 홈페이지 등에 상세히 알려는 한편, 양해를 바라는 문구도 함께 게시할 예정이다.

또한 대전시는 시민이 많이 찾는 민간 체육시설(수영장, 다목적체육관, 학교체육관 등) 등에 대해서도 휴장을 권고하는 한편, 노래방, 피씨(PC)방도 점검해 시민의 안전을 도모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