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는 관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확진자가 탑승했던 시내버스 노선을 공개하고, 해당 차량의 운행을 정지한 뒤  방역을 실시했다.
 대전시는 관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확진자가 탑승했던 시내버스 노선을 공개하고, 해당 차량의 운행을 정지한 뒤 방역을 실시했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21일 발생한 첫 코로나19 확진환자와 충남 계룡시 확진환자가 이용한 대전시내버스 동선을 공개했다. 대전시는 해당 차량의 운행을 중지하고, 예비차량을 대체 투입해 운행키로 했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시 첫 확진환자는 19일 102번과 311번 노선버스를, 계룡시 확진환자는 17일 202번 노선버스를 이용했다.

대전시 확진환자는 19일 오후 5시 우송대학교서캠퍼스 정류소에서 311번 버스에 승차해 오후 5시 11분 중앙로역 6번 출구 정류소에서 하차했다.

이 환자는 또 이날 오후 8시 20분 대전역 정류소에서 102번 버스에 승차한 후 9분 후인 오후 8시 29분 우송대삼거리 정류소에서 하차했다.

계룡시 확진환자는 17일 오후 12시 59분 대전역네거리 정류소에서 202번 버스에 승차한 후 오후 1시45분 계룡역에서 하차했다.

102번 버스의 주요 경유지는 수통골, 한밭대, 현충원역, 구암역, 충남대, 정부청사, 오정동농수산물시장, 중리4, 복합터미널, 가양4, 우송공업대, 대동역, 원동4, 대전역이다.

또한 311번은 신대동, 읍내3거리, 동부경찰서, 명석고, 우송정보대학, 대전역, 성모병원, 서대전네거리역, 한밭도서관, 사정동, 오월드(동물원)이며, 202번은 대전역, 서대전역네거리, 도마동, 정림동, 방동저수지, 계룡시청, 신도안아파트다.

한편, 대전시는 시내버스 차량내부의 오염원 제거를 위해 21일부터 18개 기점지에서 방역전문업체에 위탁해 시내버스가 도착할 때마다 시내버스 내부 곳곳에 직접 분무 살포하는 방식과 의자, 기둥, 손잡이 등의 표면을 수건으로 닦는 작업을 병행해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