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울산시가 19일 오후 2시쯤 시민들에게 발송한 안전재난 문자
 울산시가 19일 오후 2시쯤 시민들에게 발송한 안전재난 문자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대구에서 코로나19 무더기 확진자가 발생하자 대구 바로 위치한 울산에서도 코로나19 유입 차단에 나섰다.
  
울산시는 19일 오후 2시 안전재난 문자를 시민들에게 보내 '대구경북지역 확진자 발생'을 알리고 '지역전파 차단을 위해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예방 수식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중상 발현 시 즉시 보건소나 1339에서 상담'할 것을 아울러 당부했다.

이와 함께 울산시는 '울산시 방역 전문가 자문단'을 발족해 운영을 시작했다. 이날 오후 시장 접견실에서 송철호 시장,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울산시 방역 전문가 자문단 회의'에서는 8명의 자문단을 위촉했다.

자문단은 변태섭 울산광역시 의사회장을 단장으로 전문의 등 모두 8명으로 구성돼 국내외에서 발생하는 감염병 유입·확산 가능성을 예측 분석하고 병원체의 기초 임상 및 의학적 소견을 토대로 역학조사 및 위험성 분석, 방역 조치 등을 자문한다.

특히, 병원에서 확진 환자가 발생할 시 추가적 확산을 막기 위해 병원의 일부 또는 전부에 대한 폐쇄 여부 결정 및 이행 상황 점검, 격리 병실 등에 대한 감염관리 현황점검 등 실효적이고 구체적인 대응 방향도 자문하게 된다.

울산시는 "자문단의 자문을 통해 실효성 있는 방역 대책을 수립 시행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민간 전문가 자문단과 함께 힘을 합쳐 감염병 위기 상황을 잘 헤쳐나가고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코로나19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