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배달노동자들의 노동조합인 라이더유니온이 서울시 송파구 배달의민족 본사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배달노동자들의 노동조합인 라이더유니온이 서울시 송파구 배달의민족 본사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 김동영

관련사진보기

  
'배달의민족'의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과 배달노동자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배달료와 근로조건 등을 둘러싸고 양측이 지속적으로 상반된 주장을 하고 있다.

배달노동자들의 조합 '라이더유니온' 측은 17일 오후 3시 서울시 송파구 배달의민족 본사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노동자들이 본사 앞에 모여 집회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라이더유니온은 배달의민족에 1건당 4천원 이상의 안전배달료 도입과 지역차별 개선, 배차방식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라이더유니온은 "배달의민족은 배달료 체계를 변경하려면 30일전에 고지해야한다는 계약서상 의무를 위반하고, 지난 1월 22일 기본배달료에 추가되던 프로모션 배달료를 이달 1일자로 폐지한다고 고지했다"면서 "라이더들은 수입을 벌충하기 위해 속도경쟁을 벌이는 상황이 되었고, 사고위험이 더 높아졌다"고 말했다.
  
이에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프로모션 배달료의 경우 기본배달료와는 무관하게 한시적으로 도입된 부가혜택이기 때문에 의무적으로 지급해야하는 기본 배달료와 다르다"면서 "프로모션 배달료는 한시적 운영정책이기 때문에 30일 전에 고지해야하는 것으로 규정된 기본배달료 체계의 변경에 해당되지 않아 계약위반이 아니다"고설명했다.
  
그러나 라이더유니온 측은 "프로모션 배달료를 1000~1800원 수준으로 꾸준히 지급해왔고, 기본 배달료와 더하면 4000~4800원 수준을 꾸준히 유지해 왔기 때문에, 프로모션 배달료를 아예 없앤 것은 기본배달료를 삭감한 것으로 보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라이더유니온은 배달의민족에게 계약사항 위반 등을 검토해 민사상 손해배상을 청구할 계획이다.

박정훈 라이더유니온 위원장은 "오늘 집회에 와서 노래를 부르기로 했던 한 조합원이 오늘 갑자기 못오게 되었다"면서 "왜 못오게 되었는지 아십니까? 배달하다가 넘어져서 병원에 있다"고 외쳤다.

박 위원장은 "다쳤으니 입원해서 산재처리를 하라고 했더니 '산재를 받게되면 최저시급으로 받게 돼서 하루만 쉬고 내일부터 다시 일을 나가겠다'고 하더라"면서 "배달의민족 측은 라이더들을 '사장님'이라고 하면서 노동자가 아니라고 하는데, 허리디스크가 나가서 아파죽겠는데 일을 나가야 하는 사장님이 세상에 어디 있느냐"고 외쳤다.
  
구교현 라이더유니온 기획팀장은 "배달의민족 라이더들 같은 경우 노동자로 인정받지 못해 4대보험에 가입이 되어있지 않다"며 "라이더들이 지역보험료를 매우 높은 값으로 부담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지방에서 일하는 배민라이더들 같은 경우 서울에 비해 배달료 격차가 심한 상황이다. 배민측이 가져가는 배달중개수수료를 공제하면 서울은 최저 2800원인데  비해 부산은 2300원이다. 또 1.5km이상 거리에서 500m당 붙는 할증금액도 서울은 500원이지만, 부산은 100원이다.

"서울보다 부산의 물가가 싸기 때문"이라는 배달의민족 측 주장에 라이더유니온은 "본사에 내는 수수료인 렌탈비용은 수도권 라이더와 부산 라이더가 같은 금액을 낸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배달의민족 측은 "지역별 환경조건에 따라 비용을 달리 책정하는 것이 아니라, 사업적 판단에 따라 배달료를 책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달노동자들의 노동조합인 라이더유니온이 서울시 송파구 배달의민족 본사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발언하는 박정훈 라이더유니온 위원장
 배달노동자들의 노동조합인 라이더유니온이 서울시 송파구 배달의민족 본사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발언하는 박정훈 라이더유니온 위원장
ⓒ 김동영

관련사진보기

   
 배달노동자들의 노동조합인 라이더유니온이 서울시 송파구 배달의민족 본사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발언하는 구교현 라이더유니온 기획팀장
 배달노동자들의 노동조합인 라이더유니온이 서울시 송파구 배달의민족 본사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발언하는 구교현 라이더유니온 기획팀장
ⓒ 김동영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청정뉴스>에도 송고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