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가 행정안전부 주최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전국 시·도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인천시가 행정안전부 주최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전국 시·도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 이한기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행정안전부가 시행한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전국 시·도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인천시는 재난대비태세를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28일부터 11월 1일까지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했다.

인천시는 재난대응 능력 향상을 위해 훈련 전반에 걸쳐 유관기관 및 시민 참여를 확대해 협업체계를 강화했고, 시민 스스로 재난대응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했다.

특히, 중점훈련으로 2019년 10월 31일 인천 연수구 송도에 위치한 앰코코리아에서 실시한 '지진으로 인한 유해화학물질 유출 및 화재 발생' 대응훈련에서는 박남춘 시장이 적극적으로 지역대책본부 회의 주재, 현장지휘 및 수습·복구를 지휘했다.

관내 재난 발생빈도 및 취약점 등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여 재난유형별 매뉴얼 숙달훈련을 12개 유형으로 확대하여 실시함으로써 대응 체계를 점검하고 개선사항을 발굴해 인천시의 재난대응 능력을 높였다.

그리고 각 군·구에서는 민간다중이용시설 28곳에 대해 민·관합동 화재대피훈련을 실시해 목격자 신고부터 대피유도, 응급조치, 초기진압 등 훈련 전 과정을 통해 시설별 재난대응체계를 점검함으로써 안전관리 및 민간의 초기 재난대응 역량을 높였다.

안전취약계층 대상 국민행동요령 집중홍보와 더불어 안전취약계층 이용시설 23곳의 재난대피훈련을 올해 훈련 계획에 특별히 포함해 취약계층 특성에 따른 피난훈련을 실시함으로써 사회안전망을 강화시켰다.

안전한국훈련 중앙평가단이 훈련 기획, 설계, 실시, 평가․환류 단계에 걸쳐 24개 지표로 평가한 결과, 인천시는 전 분야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한태일 인천시 시민안전본부장은 "이번 대통령 기관 표창은 지역실정에 맞는 복합재난대비 총력대응체계 구축이라는 안전한국훈련의 목표를 위해 모두가 부단히 노력해 온 결과"라며 "앞으로도 철저한 재난대비훈련을 통해 생활밀착형 안전문화를 정착시켜 안전도시 인천을 만드는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