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야당 의원 야유 발언에 대한 아베 신조 총리의 사죄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야당 의원 야유 발언에 대한 아베 신조 총리의 사죄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일본의 '코로나19' 사태가 악화되면서 아베 정권의 지지율이 추락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이 17일 발표한 여론조사(14~16일 실시) 결과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이 과반인 52%를 기록했다.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답은 36%였다.

이달 초 NHK 여론조사(7~10일 실시)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이 64%로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31%를 압도했던 것과 뒤바뀐 것이다.

또한 아베 정권에 대한 지지율도 47%를 기록하며 지난달보다 5%포인트 하락했다. 반면에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포인트 상승한 41%로 나타났다. 

지난 16일 교도통신이 발표한 여론조사(15~16일 실시) 결과는 더 나빴다. 아베 정권 지지율이 지난 달보다 8.3%포인트 하락하며 41%에 그쳤다. 이는 아베 신조 총리가 측근이 운영하는 사학 재단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사학 스캔들'이 불거졌던 2018년 3월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

아베 정권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요코하마항에 정박해 있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집단 감염 사태 때문으로 보인다.

이 크루즈선이 일본에 도착하자 탑승자 전원의 하선을 불허하고 해상 격리했을 때만 해도 잘했다는 평가가 앞섰다. 그러나 확진자가 350명을 넘어서고, 배 안에서의 장기간 격리에 따른 인권 침해까지 거론되고 있다.

또한 일본 전역에서 확진자가 속출하는 데다가 지난 13일에는 첫 사망자까지 나오면서 불안 여론이 급증하고 있다. 아베 총리가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2020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에도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다.

'코로나19' 대응 급한데... 스캔들에 발목 잡힌 아베 

그러나 아베 총리는 각종 스캔들에 얽매여 '코로나19' 대응에 집중하지 못하고 있다. 사학 스캔들을 비롯해 최근에는 정부 예산으로 주관하는 벚꽃놀이 행사에 자신의 지역구 인사들을 대거 초대해 사유화했다는 벚꽃 스캔들에 휘말렸다.

지난 12일에는 국회에서 야당 의원이 "도미는 머리부터 썩는다, 이 정도면 머리를 바꿔야 한다"라며 정권 퇴진을 요구하자 흥분한 아베 총리가 "의미 없는 질문"이라며 야유했다가 역풍을 맞기도 했다.

야권에서 '국회 모독'이라는 비판이 거세지자 결국 아베 총리는 이날 야당 의원들을 향해 "불규칙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사죄한다, 앞으로 엄중히 삼가고 총리로서 처신을 잘하겠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런 가운데 제1야당 입헌민주당 에다노 유키오 대표는 전날 열린 전당대회에서 "야당들이 꾸준히 협력하면 정치를 바꿀 수 있고, 더 나아가 정권 교체로 이어질 수 있다"라며 다음 총선에서 아베 정권 타도를 목표로 내걸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