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집회를 통해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는 용인경전철 노조모습
 집회를 통해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는 용인경전철 노조모습
ⓒ 용인경전철노조

관련사진보기


경기 용인경전철 노조가 14일 부분파업에 들어갔다. 용인경전철 역사상 첫 파업이다.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4시간 동안 진행된 부분 파업으로 경전철은 역사 내 직원이 없는 무인운행 시스템으로 일부 운영됐다. 

노조는 부분파업에 따라 노조원 142명 가운데 3조 2교대로 역사 등에서 근무하는 고객지원팀 낮 근무조 20명이 부분 파업에 동참했다. 

5조 3교대로 근무하는 신호팀, 3조 2교대로 근무하는 차량·관제·시설팀은 정상 근무 중이다. 

이에 사측은 열차운행에 피해가 없도록 비노조원을 중심으로 대체인력을 투입했다.

앞서 노사는 지난해 사측은 부장 이상에게는 2%, 부장 미만에는 3%의 임급을 인상하고 올해 성과급으로 1인당 100만 원을 지급하기로 하는 등 임단협안에 합의했다. 허나 올 1월 3일 사측이 기존 합의와 다른 16개 조항의 개정안을 제시하면서 노사합의안이 사실상 파기됐다.

백군기 용인시장도 지난 7일 경전철 운영사인 네오트랜스를 상대로 중재에 나섰지만 같은 날 사측이 22개 조항의 새로운 안을 제시하자 양 측의 갈등이 깊어졌다.

노조 측은 이에 따라 사측이 협상에 응할 의지가 없다고 판단, 이날부터 부분 파업에 들어간 상태다.

한의석 노조 조직국장은 "지난해 12월 30일 새벽 잠정합의 후 파업을 철회했으나 올해 1월 3일 16개의 개정요청안과 용인시의 중재 후 22개 새로운 조항이 들어왔다"며 "무인으로 운행하게 되면 운행에는 지장이 없으나 장애발생시 수습이 어려운 부분이 있다. 대체인력은 사고 발생 시 조치가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승객들의 불편을 야기해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하지만 사측과 협의가 완료될 때까지 파업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네오트랜스 측 관계자는 "저희는 원래 무인 경전철이고 역사 내 직원들의 파업으로 대체인력이 들어간 것"이라며 "아직은 협의가 진행이 안 되고 있지만 다음 주 경에 서로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서로 입장 차이는 있지만 (대화)하려는 의지는 양쪽 다 있어 대화는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용인경전철 노조원들이 기흥역 앞에서 약식 현수막 시위를 벌이는 모습
 용인경전철 노조원들이 기흥역 앞에서 약식 현수막 시위를 벌이는 모습
ⓒ 용인경전철노조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