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꼬마평화도서관사람들은 지난 2월 8일 2020년 상반기 평화 책을 골랐습니다.

"스위스나 오스트리아, 그리고 코스타리카가 영원토록 중립을 하겠다고 나서서 평화를 이뤄가고 있듯이 우리나라도 영세중립을 하여 이 땅에서 다시는 전쟁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

2013년 3월 5일 시민모임 '으라차차영세중립코리아'가 태어나면서 외친 말입니다. 농부철학자 윤구병 선생님은 '영세중립협회'를 만들어 시민들에게 영세중립을 해야 하는 까닭을 알려야 한다고 말씀했습니다.

그러나 모임을 만들 때 함께 했던 이들조차 영세중립은 말할 것도 없이 평화란 낱말이 가슴에 와서 착 안기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윤구병 선생님을 모시고 다달이 평화 책을 두 권 읽고 첫 번째와 세 번째 수요일 오후에 만나 평화 책을 읽은 느낌을 나누기로 했습니다. 그래도 가슴에 와 닿지 않고 퍽 오래도록 머릿속에만 맴돌았습니다. 한 해 남짓 지나자 그제야 어렴풋이나마 평화를 새길 수 있었습니다.

이 바탕에서 시민들에게 영세중립을 알리기에 앞서 평화를 몸으로 느낄 수 있도록 해야 하겠다 싶어 나라 곳곳에 평화도서관을 세워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작은 도서관을 만들더라도 하나 세우는데 몇천만 원에서 1억은 있어야 했습니다. 안 되겠구나 싶었지요. 그래도 주저앉을 수는 없어서 고민하다가 밥집이나 찻집 또는 집 앞이나 길섶에 책꽂이 하나 들여놓거나 내놓고 평화 책 여남은 권 꽂아놓거나 버려지는 냉장고나 장이 그대로 평화도서관이라고 하면 좋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평화를 퍼뜨리고 싶은 사람은 누구라도 도서관장이 될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그렇게 하여 평화도서관 이름을 '꼬마평화도서관'이라 짓고 2014년 12월 9일 보리출판사 1층 카페에 처음 문을 열었습니다. 그 뒤로 아픔이 깃든 역사 터를 비롯해 반찬가게, 초등학교와 중학교 복도, 연립주택 현관 해서 지난해까지 서른여섯 곳에 문을 열었습니다.

꼬마평화도서관사람들은 그동안 해마다 두 차례 평화 책을 골라 한 번에 다섯 권에서 많게는 십여 권에 이르는 평화 책을 꼬마평화도서관에 보냈습니다. 2020년 상반기 평화 책을 고른 열쇳말은 '다른 나를 아우르는 내가 빚는 평화 세상'입니다. 다음은 2020년 상반기에 보낼 책입니다.
  
2020 상반기 꼬평 선정 평화 책 2020년 상반기 꼬마평화도서관에 나가 평화풀씨를 뿌릴 책들
▲ 2020 상반기 꼬평 선정 평화 책 2020년 상반기 꼬마평화도서관에 나가 평화풀씨를 뿌릴 책들
ⓒ 변택주

관련사진보기

 
<나는요>

나는 누구일까요? 겁이 많아 조그만 소리가 나도 깜짝깜짝 놀라고, 스스로 해냈을 때 기뻐 춤을 춥니다. 뭘 골라야 할 때 뭐가 좋을지 갈피를 잡지 못하며, 무엇을 하려고 했는지 까먹을 만큼 자주 엉뚱한 생각에 빠져 있기도 한 내가 돌아 보입니다.
  
나는요, 나는요, 표지
▲ 나는요, 나는요, 표지
ⓒ 여유당출판사

관련사진보기

 
<지혜로운 멧돼지가 되기 위한 지침서>

자고 일어나니 집이 없어져 당혹스러워하는 아이 셋 딸린 멧돼지 엄마. 사람들은 멧돼지가 사는 산을 허물어 버립니다. 아이 셋을 데리고 사람이 사는 도시로 나와 떠밀리다 드디어 자리를 잡는데…

<편지 받은 딱새>

알을 낳으러 시골집을 찾은 딱새 부부. 지붕 틈은 쥐가 들어올까 봐, 굴뚝은 매캐한 연기가 나서 고개를 젓다가 노란색 우편함에 둥지를 틉니다. 태어난 새끼들은 집배원 아저씨가 우편함에 봉투를 넣고 간 편지를 가지고 장난을 치다 더럽힙니다. 딱새 부부는 집주인 할아버지가 성을 낼까 조마조마합니다. 뜻밖에 웃으며 편지를 집어 들고 간 할아버지. 그 뒤에 망치질 소리가 들리더니 노란색 우편함에는 편지가 들어오지 않는데….
 
<어른들은 모르는 아이 세계>


"빨아 놓은 쫄바지가 다 말라 줄에 걸려 있었다. 엄마는 틀림없이 그 쫄바지를 입으라고 할 것 같았다. 그래서 쫄바지를 잡아당기는 척하면서 물이 담긴 바가지 안에 떨어뜨렸다. 그러고는, '엄마, 쫄바지 물에 빠졌어!' 했다. 엄마는 달려와서, '어머나! 어떡하지? 일단 아무거나 입어라.' 했다. 나는 마음속으로는 날아갈 듯 좋았지만 겉으로는 섭섭한 척했다."

"손 씻는 세면대 말고 대걸레 빠는 세면대가 불편해서 문제다. 내 키하고 약간 비슷해서 걸레를 올려놓으면 걸레 손잡이가 위로 올라가서 내가 팔을 뻗어서 위로 들었다가 놨다가 해야 한다. 그래서 팔이 막 아프다."

우리는 아이가 겪는 어려움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 아이가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을 알려고 하기나 했을까요.
  
어른들이 모르는 아이 세계 어른들이 모르는 아이 세계 표지
▲ 어른들이 모르는 아이 세계 어른들이 모르는 아이 세계 표지
ⓒ 도서출판 보리

관련사진보기

 
<아이들 파는 나라>

세계 국제입양인 절반에 이르는 사람이 대한민국 아이입니다. 아셨어요? 경제 발전을 앞세워 아이 인권을 짓밟으며 국제입양을 이끌어온 정부를 고발하는 책입니다. 1953년에 국제입양을 한 뒤로 이제까지, 수만 명이 해외로 입양됐습니다. 국제입양을 시작한 까닭은 전쟁이었습니다. 휴전한 지 70년이 다 되어가고 세계 경제 10위 권에 있다는 대한민국이 아직도 핏덩이들은 난민으로 내보내고 있습니다.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선량한 차별주의자>

"여긴 아프리카 아이가 없다." "피부색이 달라서 적응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 "보육료를 부담하기 힘들 거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외국인 아이를 돌려보내며 한 말이랍니다. '다문화'라는 말은 여러 나라 문화를 아우르겠다며 만든 낱말입니다. 그런데 이제는 차별하는 말이 되고 말았습니다.

우리가 무심코 뱉은 말이 누군가에게는 비수가 됩니다. 그동안 아무 생각 없이 봐오던 '당기시오'라고 붙은 문이 누구에게는 넘을 수 없는 벽이 된다는 것은 아십니까.

이 책 여섯 권은 3월에 꼬마평화도서관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여섯 달 동안 평화 책을 고르는 살림지이들이 읽은 책은 스무 권에 가깝습니다. 그 가운데서 마지막까지 고민을 거듭하도록 만든 책들이 있습니다.

택배 까대기를 하며 겪는 아픔을 그린 이종철 만화 <까대기>와 유엔난민홍보대사 정우성이 쓴 난민 이야기 <내가 알고 있는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 그리고 장애시설에서 살고 있는 동생을 데리고 나와 함께 살아가며 겪는 일을 그려내고 있는 <어른이 되면>과 이주민 아이들이 겪는 아픔을 그린 <아이들의 평화는 왜 오지 않을까> 하고 문선희씨가 구제역과 조류독감으로 살처분해 묻은 현장을 찾아다니며 그린 <묻다>가 그것입니다.

앞으로 힘을 더 길러서 더 많은 평화 책이 꼬마평화도서관에 놓일 수 있도록 하겠다는 마음으로 아쉬움을 달랩니다.

선량한 차별주의자

김지혜 (지은이), 창비(2019)


지혜로운 멧돼지가 되기 위한 지침서 - 제1회 보림창작스튜디오 수상작

권정민 글.그림, 보림(2016)


아이들 파는 나라 - 한국의 국제입양 실태에 관한 보고서

전홍기혜, 이경은, 제인 정 트렌카 (지은이), 오월의봄(2019)


어른들은 모르는 아이 세계

이호철 (지은이), 보리(2020)


편지 받는 딱새

권오준 (지은이), 김소라 (그림), 봄봄출판사(2019)


나는요,

김희경 (지은이), 여유당(2019)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꼬마평화도서관사람들 바라지이 “2030년 우리 아이 어떤 세상에서 살게 하고 싶은가”를 물으며 나라곳곳에 책이 서른 권 남짓 들어가는 꼬마평화도서관을 열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