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1대 총선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성균관대학교 인근 분식점을 찾아 떡볶이를 먹고 있다.
 21대 총선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성균관대학교 인근 분식점을 찾아 떡볶이를 먹고 있다.
ⓒ 자유한국당 제공

관련사진보기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이 11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80년 5.18 민주화운동을 '무슨 사태'라고 표현했다"라며 "상처받은 광주 시민들에게 최소한의 도리로서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윤 수석부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황 대표의 발언은 비뚤어진 역사의식을 극명하게 드러낸 것"이라며 "5.18 피해자 및 유가족, 광주 시민들의 상처를 다시 헤집어놓는 반역사적·반인류적 행태로 대다수 국민을 경악하게 했다"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지난 9일 자신의 출마지인 서울 종로를 방문한 자리에서 "1980년 그때 하여튼 무슨 사태가 있었죠, 그래서 학교가 휴교되고 이랬던 기억이 (있다)"고 말해 5.18 민주화 운동을 신군부가 명명한 '광주 사태'로 부르는 것 아니냐는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관련 기사 : 뭇매 맞은 황교안 "80년 무슨사태" 발언 ..."뼛속까지 공안검사").

박경미 의원(비례)도 이날 회의에서 "황 대표가 1980년 5.18 민주화 운동을 '하여튼 무슨 사태'라고 표현했는데, 제 1야당 대표의 '하여튼 무슨 역사 인식'을 보며 부끄러움은 왜 늘 국민들 몫인지 모르겠다"라며 "도저히 믿기 어려운 역사 인식"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황 대표는 장수로서의 위신도 결단도 타이밍도 모두 놓친 채 등 떠밀려 종로 출마를 결정한 후 표밭 다지기에 여념이 없다"면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등 민생의 의무를 방기한 한국당의 마음은 콩밭에 가 있다"고 비난했다.

한국당 "지역 감정을 조장하는 네거티브 공세는 불법적인 허위사실 유포"

논란이 커지자 한국당은 황 대표 발언이 "5.18 민주화 운동과는 관계가 없다"고 해명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황 대표가 언급한 내용은 1980년 5월 17일에 있었던 휴교령에 따라 대학을 다닐 수 없게 됐던 상황에 대한 것으로, 당시 혼탁했던 정국 속에서 결국 대학의 문이 닫혀야 했던 기억을 언급한 것"이라며 "5.18 민주화 운동과 관계 없는 발언을 억지로 결부시켜 역사 인식 문제로 왜곡하고 지역 감정을 조장하는 네거티브 공세는 불법적인 허위사실 유포"라고 주장했다.

이어 "앞으로 발생하는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 훼손에 대해선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