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가 주택가 및 상가 밀집 지역의 심각한 주차난 해소를 위해 올해 부설주차장 개방지원 등 주차공유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낮 시간대 비어있는 일반건축물, 공동주택 등의 부설주차장, 야간이나 공휴일에 비어있는 학교, 교회, 업무용 시설의 부설주차장을 유휴시간대 외부인에게 개방할 경우 주차장 시설개선비 등 일부를 시비보조금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건물소유주 또는 관리자는 부설주차장을 최소 2년 이상, 5면 이상(학교는 10면)을 개방한다는 것을 관할 자치구와 협약을 체결하면 주차장 내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및 관제시설, 주차정보안내시스템 설치 등 시설개선비, 손해배상 책임보험료 등을 최고 2000만 원(학교는 25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부설주차장 개방지원 사업의 확대를 위해 이미 시설된 주차장에 한해서는 주차장 개방지원금을 개방 주차장 한 면당 현금으로 월 2만 원씩 최고 500만 원(2년)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올해 대전시는 2억 3500만 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2월부터 부설주차장 개방을 지원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사업 첫해인 2018년 2억 원을 지원해 부설주차장 17곳에 535면을 확보했으며, 지난해에는 1억 6000만 원을 지원해 18곳에 620면을 확보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