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허태정 대전시장은 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을 방문, 김현미 국토부장관과 면담하고 대전시민 81만명의 서명부 전달과 함께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을 방문, 김현미 국토부장관과 면담하고 대전시민 81만명의 서명부 전달과 함께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했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허태정 대전시장이 81만 명이 참여한 '서명부'를 들고, 국토부장관을 찾아가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했다.

허 시장은 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를 방문,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면담하고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 당위성 설명과 함께 혁신도시 지정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허 시장은 이 자리에서 국가 균형발전정책의 완성과 신·구도심 지역 간의 불균형 해소를 위해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 및 수도권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김 장관의 협조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허 시장은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대전시민 81만 명이 참여한 '혁신도시 지정 촉구 서명부'를 김 장관에게 전달하고,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법적 기반인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허 시장은 아울러, 대전시의 현안인 2022년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대전 세계총회와 연계한 '스마트시티 챌린지 2단계 공모' 선정에도 힘을 보태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대전과 충남은 세종시 건설, 대덕연구개발특구, 정부대정청사 등의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이전 혜택을 받지 못했으며, 인구 감소와 그로 인한 원도심의 쇠퇴 등 경제적, 사회적으로 타격을 받고 있다. 특히 이로 인한 시민들의 박탈감이 심각한 상황이다.

대전시는 그동안 혁신도시 지정의 법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박범계·홍문표·김종민 국회의원과 함께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을 추진해 지난해 11월 국회 산자위 법안 소위를 통과했고, 향후 산자위 전체회의, 법사위 본회의를 남겨두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