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 앞에서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와 만찬을 앞두고 악수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가 지난 1월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 앞에서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와 만찬을 앞두고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위원장 권성동)은 "이광재 전 지사의 사면에 대해 '총선용'"이라며 "대통령 특별 사면을 받았다고 해서 지었던 죄까지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맹공을 퍼부으며 견제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지난 2일 논평을 통해 "9만 5000달러 불법 정치자금 수수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그리고 피선거권 10년 박탈을 선고받았던 이광재 전 지사가 특별사면을 받고 정치재개를 예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법무부는 부패 범죄가 아니기에 사면을 했다고 하고, 청와대는 대가성이 없는 정치자금이었다고 한다. 이는 엄연한 법원 판결을 부정하는 행위이자, 마치 '가벼운 죄로 무거운 벌을 받은 듯'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평가했다.

도당은 또 "이광재 전 지사는, 당선 무효가 예상되는 상황임에도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도지사에 출마하였고, 결국 취임 7개월만에 당선무효형을 선고 받아 강원도민들께 도지사 보궐선거라는 치욕과 혼란을 안겼던 장본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서민 부담을 줄이고 국민화합을 위한다'는 이번 사면 취지에 맞지 않고, 21대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이 전 지사에 대한 사면이 '총선용 사면'이라는 의혹이 사실로 입증됐다"면서 "사면발표 전부터 이광재의 총선출마를 전제로 춘천 선거구를 포함한 여러 곳에서 여론조사가 이루어졌다"고 주장했다.

도당은 "이광재 전 지사를 강원도 어느 지역이든 꽂으면 당선될 것처럼 하는 민주당의 태도는 강원도민을 철저히 무시하고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판하고 "대통령 특별 사면을 받았다고 해서 지었던 죄까지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이 전 지사는 선거용 '꼼수 사면', 선거용 '공학적 계산'은 모두 도민의 손안에 있음을, 강원도민들은 이광재 그를 아직 '사면'하지 않았음을 직시하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