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원내대책회의 연 심재철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원내대책회의 연 심재철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안철수씨도,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전광훈 목사도 통합에 합류해야 한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최근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신당 창당을 선언한 그에게 보수대통합 합류를 촉구한 것. 또한 자유통일당을 창당할 예정인 김문수 전 지사와 전광훈 목사에게도 함께하자고 손을 내밀었다.

심 원내대표는 31일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민심의 절대 요구인 통합 열차가 출발한다"라며 "목표는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은 보수대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신통추위)가 제1차 대국민 보고대회를 열고 통합의 경과를 발표하기로 한 날이기도 하다. 현재 혁신통추위에는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기타 보수시민사회계가 함께하고 있으나 안철수 측은 공식적으로 참여를 거부한 상황이다.

심재철 "안철수 정치의 한계 확인... 통합 열차 탑승 함께해야"

심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큰 틀에서 통합해야 한다"라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저지해야 한다"라고 외쳤다. "통합 와중에 자신의 지분을 챙기겠다는 이기심으로 통합 열차를 늦춰서는 안 된다"라며 "내 떡 하나 더 챙기겠다고 하다가 총선에서 패배하면 말짱 도루묵"이라는 경고도 빼놓지 않았다.
  
'검찰대학살' 현수막 내건 한국당 자유한국당 박완수 사무총장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재원 정책위의장, 심재철 원내대표, 박완수 사무총장,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
▲ "검찰대학살" 현수막 내건 한국당 자유한국당 박완수 사무총장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재원 정책위의장, 심재철 원내대표, 박완수 사무총장,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그는 "작은 생각의 차이로 분열하면 안 된다"라며 "문재인 폭정을 저지하자는 기치 아래에 한 데 뭉쳐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총선에 승리해야 자유우파의 공간 자체가 커지게 된다"라며 "누구도 독자 노선으로 살아남을 수 없는 게 엄연한 정치 현실"이라는 주장이었다.

이어 "설령 산다고 하더라도 극소수 꼬마정당으로밖에 살 수 없다"라며 "그렇게 되면 정치인 안철수, 정치인 김문수, 애국목사 전광훈의 존재 이유는 앞으로 사라지게 된다"라고 지적했다.특히 "안철수씨의 경우 이미 3번의 창당과 2번의 탈당이 안철수 정치의 한계를 확인시켜 줬다"라며 "처음 정치 들어왔을 때 안철수 현상은 이미 사라진 지 오래"라고 말했다.

또한 "김문수 전 지사나 전광훈 목사의 경우, 국민의 분노를 광장으로 끌어 모은 건 소중한 공로고 인정받아 마땅하다"라면서도 "그러나 신당을 만들어 광화문 함성을 크게 키우겠다는 뜻이 선거판에 쉽게 통할 거라 생각하면 오산"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겠다는 자유우파의 결집을 저해해 총선 결과를 빈약하게 만들 수도 있다"라는 우려였다.

심 원내대표는 "자신의 미래를 위해서나 한국정치의 미래를 위해서나 통합 열차에 함께해야 한다"라며 "쪼개진 채 열리는 반문연대로는 부족할 수밖에 없다"라고 반복했다. 그는 "작은 차이를 멈추고 문재인 정권 폭정을 저지하는 통합 열차에 탑승해 함께 생존해야 훗날도 도모할 수 있다"라며 "그것이 냉엄한 정치판이라는 것을 세 분도 잘 아실 것"이라고 발언을 마쳤다.

황교안 "안철수, 들어올 생각 전혀 없어... 이언주, 좋은 전사 "
  
지지자들과 눈 맞춘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0 총선필승 자유한국당 광역·기초의원 워크숍에 입장하며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 지지자들과 눈 맞춘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0 총선필승 자유한국당 광역·기초의원 워크숍에 입장하며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날 심 원내대표의 발언은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발언과 일정 부분 배치되는 것이다. 황 대표는 전날인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중도까지 아우르는 보수대통합은) 시간이 많지 않아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라며 "통합 논의가 될 수 있는 정당은 (현재로선) 새로운보수당과 전진당밖에 없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일보> 등의 보도에 따르면, 황 대표는 당시 의원총회에서 "진행 상황을 보니 손학규 대표의 바른미래당은 통합할 생각이 전혀 없고, 안철수 전 대표와 함께하는 의원들은 통합했으면 하는 생각이 강하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런데 안철수가 변수다"라며 "지금까지 보면 들어올 생각이 전혀 없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대신 황교안 이언주 의원이 창당한 미래를향한전진4.0을 언급하며 "꽤 좋은 전사를 확보했다고 한다, 통합 논의가 될 수 있는 정당은 새로운보수당과 전진당 둘밖에 없다"라고 이야기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