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7~2019학년도 강원도 한글미해득 학생 비율 변화
 2017~2019학년도 강원도 한글미해득 학생 비율 변화
ⓒ 이무완

관련사진보기

 
강원도교육청(교육감 민병희)이 2017년부터 꾸준히 펼쳐온 '한글교육 책임제'가 성과를 내고 있다. 28일 도교육청이 발표한 '2019년 한글해득 전수 조사 분석 결과'를 보면, 한글 미해득률이 학년초 2.92%에서 학년말 0.74%로 2.18%p가 줄었다.

여기서 무엇보다 눈여겨볼 대목은 학년초 미해득률이 높았지만 학년말 미해득률은 2017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로 가장 낮게 나타나 한글책임교육 지원 체제가 이제 제대로 뿌리내려 효과가 드러내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3년간 강원도 내 한글미해득 학생 비율이 어떻게 달라졌는가를 살펴보면, 3월 기준 미해득률은 2017년 2.81%, 2018년 2.88%, 2019년 2.92%로 해마다 높아졌다. 이는 한글을 모르고 입학해도 입학 뒤 학교에서 한글을 책임있게 가르쳐 준다는 믿음이 커지면서 선행하여 한글을 배우지 않고 입학하는 학생이 늘었음을 보여주는 셈이다.

반면, 한글교육의 결과를 보여주는 학년말(12월) 기준 미해득률은 2017년 0.85%, 2018년 0.89%, 2019년 0.74%로 해가 더할수록 감소폭이 크다. 이는 무엇보다 담임교사의 한글 책임교육에 힘입은 바가 크며, 동시에 담임교사-학습종합클리닉센터-전문기관의 한글교육으로 이루어지는 3단계 조기개입시스템이 효과를 발휘한 때문이라고 하겠다.

실제로 한글을 깨우치지 못한 학생 수로 보면, 학년초 2194명에서 학년말 556명으로 줄었으며, 한글을 깨치는 데 결정적 시기라고 할 1학년으로 좁혀 보면 학년초 1584명에서 학년말 392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글 해득은 대표 받침 7종성(ㄱ, ㄴ, ㄷ, ㄹ, ㅁ, ㅂ, ㅇ)이 든 글자들을 읽을 수 있는가를 잣대로 판정한다.

2단계 한글책임교육 "이제는 읽기 유창성으로"

지금까지 초등 1학년 교육과정에 한글 교육시수가 너무 적은 까닭에 취학 전 한글 선행학습을 유발하고, 한글을 배우지 못하고 학교에 온 학생이 도리어 배움에서 소외되는 문제들은 너나없이 꾸준히 지적해왔다.

이러한 비판에 대해 강원도교육청이 내놓은 해결책은 단순하면서도 분명했다. 지금까지 공교육에서 해온 한글교육의 문제를 진단하는 한편, 한글교육의 본질을 제대로 인식하고 한글을 제대로 가르칠 수 있는 전문적 식견이 있는 교사를 양성하고, 1∼2학년 학생에 집중하여 지원하는 시스템을 만들었다.

학년 초 1~2학년 담임교사 대상으로 한 한글문해교육 연수, 입학적응기 30시간 집중 한글교육, 모든 1학년 학생과 담임교사에게 한글교재 제공(2만 부), 정기적 한글해득 현황 전수조사 분석을 꾸준히 실시해왔다.

이제 강원도교육청의 한글교육책임제는 한 걸음 더 나아가고 있다. 한글을 읽고 쓸 수 있다고 해서 진정한 의미에서 읽고 쓸 줄 아는 능력을 갖추었다고 보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바꿔 말하면 한글을 깨우쳤다는 건 글자 해독 수준인 '문맹'을 벗어난 것을 말할 뿐 '문해력'을 갖추었다고는 말할 수 없다.

이를테면 2008년 국립국어원이 한국갤럽에 맡겨 조사한 결과 우리 국민 가운데 읽고 쓰는 능력이 전혀 없는 비문해율이 1.7%라고 했고, 2002년 한국교육개발원이 조사한 결과로는 19세 이상 국민 가운데 24.6%가 초등학교 6학년 수준의 읽기와 쓰기를 할 수 없거나 어려움을 겪는 비문해자로 보고한 바 있다. 다시 말해, 한글을 읽고 글자 대부분을 쓸 수 있지만 글을 읽고 의미를 이해하는 수준까지 나아가지 못하는 국민이 넷 가운데 하나라는 말이다.

이에 김춘형 강원도교육청 교육과정과장은 "한글교육책임제는 공교육의 신뢰를 확보하는 첫 단추라고 할 수 있으며, 한글 해득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는 3∼4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정확성과 속도에 기반한 읽기유창성 향상을 위한 2단계 한글교육책임제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