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물러나라'는 안철수에 손학규가 내놓은 답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4월 총선을 앞두고 정계에 복귀한 안철수 전 의원이 그동안 바른미래당을 이끌어온 손학규 대표에게 대표직 사퇴를 요구했다. 또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요구한 뒤 비대위원장은 자신이 맡겠다고 했다. 이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기 위해 손 대표는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이날 오후 자청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사진은 지난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4월 총선을 앞두고 정계에 복귀한 안철수 전 의원이 그동안 바른미래당을 이끌어온 손학규 대표에게 대표직 사퇴를 요구했다. 또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요구한 뒤 비대위원장은 자신이 맡겠다고 했다. 이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기 위해 손 대표는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이날 오후 자청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당의 소중한 정치적 자산인 안철수 전 대표가 탈당한 데 대해 당대표로서 유감을 표한다. 그러나 대화와 타협 없는 정치는 고립될 수밖에 없다. 자신의 요구사항만 얘기하고,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당을 나가겠다는 태도는 정치인의 자세가 아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말이다. 29일 오전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전 국민의당 공동대표)이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데 대해 "대화 없는 정치는 고립될 수밖에 없다"라면서 뼈 있는 말을 던졌다.

손 대표는 같은 날 오후 배포한 입장문에서 "자신의 요구만을 얘기하고 그게 안 받아들여지면 당을 나가겠다는 건 바람직한 자세가 아니다"라며 "안 전 대표가 이 점을 숙고해 더 큰 정치인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그는 탈당 결정에 대해 유감과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안 전 대표가 밝힌 대로, 안전하고 공정한 사회와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 가기를 고대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안 전 의원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 및 '안철수 비대위원장'을 제안했으나, 손 대표는 이를 거절했다. 이에 안 전 의원은 29일 오전 "어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기자회견 발언을 보면서 바른미래당 재건의 꿈을 접었다"라면서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했다.

권은희 "바른미래 분해정당 돼... 제3지대 고민할 것", 손학규 거취는?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했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당의 창업주였던 안 전 의원이 탈당함에 따라, 당이 소위 안철수계와 호남계, 당권파 등으로 갈리면서 매우 어수선한 분위기다. 채이배 의원은 손학규-안철수 모두에 실망했다고 밝히면서 정책위의장 당직을 내려놨다.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7명 의원(권은희·김삼화·김수민·김중로·이동섭·이태규·신용현 등)의 거취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중 유일한 지역구 국회의원인 권은희 의원(광주광산구을)은 29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다소 애매한 입장을 내놨다. 그는 "안철수-유승민이 모두 떠나면서, 이제 바른미래당은 제3지대 중심정당이 아니라 분해정당이 되고 말았다"라며 "그럼에도 제3지대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 어떻게 다시 일으켜 세울지 고민하겠다"라고만 써놨다.

한 당권파 의원은 "손 대표는 안 전 의원과 동반 2선 후퇴를 하려고 했는데, 오늘 탈당 때문에 손 대표가 더 버티기 어려워졌다"라고 말했다. 안철수계 한 의원은 이날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안철수의 신당 창당은 매우 당연한 수순"이라며 "장정숙·박주현 등 의원처럼, 안철수계 의원들도 당분간 탈당은 하지 않지만 정치적으로 같이 가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손학규 만나 당권 요구한 안철수... 손학규 "유승민과 다를 게 없어" ,  http://omn.kr/1mdwu
"비통하다"는 안철수, 바른미래당 탈당... 구체적 계획은 안 밝혀 , http://omn.kr/1med5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