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대구시당이 21일 오후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5층 강당에서 창당대회를 열고 황태봉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부위원장을 대구시당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자유한국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대구시당이 21일 오후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5층 강당에서 창당대회를 열고 황태봉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부위원장을 대구시당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가칭)이 21일 전국 처음으로 대구에서 창당대회를 열었다.
   
미래한국당 대구시당은 이날 오후 2시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5층 강당에서 50여 명의 당원이 참석한 가운데 창당대회를 열고 출범을 알렸다.

창당대회는 국민의례에 이어 창당취지문 낭독, 대구시당 위원장 선출 순으로 진행했으며 부정적인 여론을 의식한 듯 10여 분만에 끝났다.

미래한국당은 창당 취지문에서 "공수처법과 연동형선거제가 많은 독소조항과 문제점을 가지고 있음에도 야욕에 눈먼 자들의 야합으로 졸속날치기 처리됐다"면서 "꼼수에는 묘수로, 졸속날치기에는 정정당당과 준법으로 맞서겠다"고 밝혔다.

대구시당위원장으로 선출된 황태봉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부위원장은 "지지자와 좌파단체를 위한 편파적인 국정운영으로 극에 달한 성별, 세대, 계층 간 갈등을 원칙 있는 법과 국민적 합의가 전제된 사회적 윤리기준을 정립해 합리적으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미래한국당 경북도당은 22일 오후 2시 최교일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위원장의 지역 사무실인 경북 영주에서 창당대회를 가진다. 경북도당 창당준비위원장은 서현욱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사무처장이 맡았다.

미래한국당은 이날 부산시당 창당대회를 가진데 이어 22일 경북도당, 경남도당, 울산시당을 잇따라 창당해 정당 설립을 위한 최소 요건인 5개 시·도당 창당 작업을 마무리하고 다음 달 초 중앙당 창당대회를 연다는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