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210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210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기획재정부

관련사진보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수출을 반드시 반등시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홍 부총리는 20일 제210차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수출마케팅 등 수출 판로 지원, 수출금융 240조5000억원 공급 등 총력지원을 통해 반드시 수출 반등을 이뤄내겠다"며 "올해 긍정적 대외 모멘텀을 적극 활용해 국내 실물경기의 반등과 도약을 뒷받침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올해 대외 여건에 대해 "세계경제와 글로벌 교역의 완만한 회복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최근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서 서명이 이뤄졌고, 중동 지역의 불안도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라며 "이런 흐름과 긍정적 모멘텀을 잘 활용한다면 국내 경기반등을 뒷받침하는 기회로 살려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올해 내 완전 타결, 한-필리핀 및 한-러 서비스·투자 등 양자 FTA도 타결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통해 수출시장의 다변화 및 경제영토 확장에 성과를 내겠다는 것이다.

"올해 신북방정책 역점 추진... 남북경협도 준비할 것"

홍 부총리는 북방국가들과의 경제협력을 강화하는 신북방정책을 역점 추진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올해를 신북방 협력의 해로 삼고 신북방정책이 실질적 성과를 내도록 적극 추진하라"고 당부한 바 있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가 신남방정책에 주력한 한 해였다면 올해는 러시아·몽골과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로 신북방정책을 본격 추진하는 등 신북방 협력의 해가 될 것"이라며 "올해가 명실상부한 신북방정책 성과 창출의 원년이 되도록 북방국가들과 경협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한국과 러시아 간 철도·전기·조선·가스·항만·북극항로·농림·수산·산업단지 등 9개 분야 협력 계획인 '9개 다리 협력체계'를 확대·개편한다. 이를 바탕으로 중앙아시아와 몽골 등 다른 북방국가와 협력 모델을 수립하고 양자·다자간 인프라 협력체계 및 자유무역협정(FTA) 벨트를 구축해 교역과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또 한·중 경협 강화 계획도 밝혔다. 홍 부총리는 "중국은 우리의 제 1위 교역국으로서 중요한 파트너일 뿐만 아니라 투자·인적교류 등에서도 긴밀한 연결고리를 유지하고 있다"라며 "서비스 신산업 협력, 해외 인프라 등 양국의 공동관심 분야에서 '윈윈'(win-win) 가능한 협력기회를 적극 창출하고 환경 협력 등 글로벌 리스크 공동대응에도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끝으로 남북 경협과 관련해 "한반도 비핵화 논의의 진전 상황에 따라 언제든 남북경협을 본격 추진할 수 있도록 물밑에서 착실히 검토·준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태그:#홍남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