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릴레이인터뷰] 이인영 편
 [릴레이인터뷰] 이인영 편
ⓒ 더청춘

관련사진보기

 
민중가요 소환 콘서트 '더청춘' 릴레이 인터뷰 여덞번째 주자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다.

1987년 6월 항쟁 10년이 되던 97년 6월에 민중노래 공연을 하려다 못했다는 그는 이후 2007년 20주년, 2017년 30주년에도 하려다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민중가요 소환 콘서트가 열린다는 말에 "누가 먼저 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서로 같은 마음이 흐르고 있다(라는 게 중요하다)"라며 반겼다. 

이 의원이 좋아하는 노래는 '그날이 오면'. 좋아하는 곡을 뽑는 순간 불러야 하는 더청춘 인터뷰의 룰(?)에 따라 그는 여느 인터뷰이보다 진지하게 많은 분량의 노래를 불렀다.

1월 14일은 박종철이 고문으로 사망한 지 33주기가 되는 날이다. 박종철과 동갑내기인 이 의원은 '그날이 오면'이 "당시 박종철이 고문으로 죽었다는 소식이 세상에 알려졌을 때 우리의 비겁한 양심, 땅바닥까지 주저앉은 우리의 비겁을 다시 세우려고 부르고 또 불렀던 노래"라고 회상했다.

이 의원은 끝으로 "빛나던 우리들의 시간, 친구들 동지들 다함께 모여서 노래합시다"라며 더청춘 콘서트에 함께해줄 것을 당부했다. 
 
[릴레이 인터뷰] 이인영
ⓒ 더청춘

관련영상보기

  
 민중가요 소환 콘서트 'the 청춘'
 민중가요 소환 콘서트 "the 청춘"
ⓒ the 청춘

관련사진보기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