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9년 마산만을 비롯한 창원해역에서 해양오염 사고가 크게 준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해양경찰서(서장 김태균)는 지난해 창원해역의 해양오염사고를 분석한 결과 오염물질 유출량은 크게 감소하고 방제조치율은 상승하였다고 9일 밝혔다.

창원해경에 따르면, 지난해 창원해역에서 발생한 해양오염사고는 총 18건이며 유출량은 3401ℓ였다. 이는 2018년 13건에 1만 110ℓ에 비해 사고건수는 5건 증가 하였으나, 유출량은 6709ℓ 감소한 것이다.

창원해경은 오일펜스 설치 등 적극적인 방제조치로 방제조치율이 2018년도 84.6% 대비 88.9%로 약 4% 상승했다고 밝혔다.

오염물질별로는 윤활유 등 기타유 7건(38.9%), 경유 5건(27.8%), 중유 4건(22.2%) 유성혼합물과 폐기물 2건(11.1%)순이었다.

오염원별로는 선박 12건(66.7%), 육상 5건(27.8%), 기타 1건(5.6%)이 발생하여, 사고 대부분이 선박에 의한 기름유출사고로 분석됐다.

또 해역별로는 부산신항 5건(27.8%), 마산항 5건(27.8%), 진해항 4건(22.2%), 거제 3건(16.7%), 진해만 1건(5.6%)순으로 부산신항과 마산항이 전체 사고건수의 55.6%를 차지했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관내 주요 무역항을 중심으로 해양오염사고 빈도가 높고 대부분 하절기 특정시간대에 집중됨에 따라 무역항 내 기름이송작업 현장점검, 여름철 오염물질 불법배출 예방홍보 등 시기별, 대상별 집중관리로 방제대응체계 강화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창원해양경찰서.
 창원해양경찰서.
ⓒ 창원해양경찰서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