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당원들을 포옹하는 심상정 대표
 당원들을 포옹하는 심상정 대표
ⓒ 주영민

관련사진보기

 
7일 국회에서 만18세 청소년 당원들의 정의당 입당식이 열렸다. 원내정당 최초로 청소년 예비당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정의당에서 만 18세를 맞은 예비 당원들의 입당식이 열린 것.

이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만18세에게도 선거권이 부여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심상정 대표는 "매우 감격스러워 말이 나오지 않는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선언을 발표하는 청소년 당원들
 선언을 발표하는 청소년 당원들
ⓒ 주영민

관련사진보기


또한 만 18세 청소년 당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학생인권법 제정을 요구하고 청소년을 한 사람의 선거권을 가진 유권자로서 대우하고, 낡은 정치를 개혁하라는 요구도 했다.
 
 발언하는 청소년특별위원회 이상혁씨
 발언하는 청소년특별위원회 이상혁씨
ⓒ 주영민

관련사진보기

 
노서진 정의당 청소년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여태껏 무시당하고 미성숙하다며 뒷전으로 미뤄져 있던 청소년들이 당당한 유권자로써 활동하기를 바라며, 소수자와 청소년과 함께하는 정의당으로 나아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한 "미성숙한 청소년이라는 말에 거부한다, 20살 넘는다고 바로 철이 드는 것도 아니고, 충분히 청소년도 합리적 판단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선거 퍼포먼스를 진행하는 당원들
 선거 퍼포먼스를 진행하는 당원들
ⓒ 주영민

관련사진보기

 
또한 이들은 "기특한 청소년이나 학생이 아닌, 하나의 인간으로서 존중해주길 바란다"라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방송영화영상학과 다니는 학생, 영상과 언론에 관심이 많은 사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