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 권태홍 사무총장이 2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1대 총선에서 익산을 선거구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정의당 권태홍 사무총장이 2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1대 총선에서 익산을 선거구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 김복산

관련사진보기

권태홍 정의당 사무총장이 2일 21대 총선에서 전북 익산을 선거구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이날 권 사무총장은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 집권 후반기 개혁적인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익산을 선거구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권 사무총장은 특히 "좋은 정치를 목표로 흔들림 없이 뛰어왔다"면서 "정치의 혁신을 이루는 데 열 배, 백 배로 더 힘 있게 뛰고 싶다"고 강조했다.

권 사무총장은 이어 "지역민들의 삶을 편안하게 해 드릴 수 있도록 남은 힘을 모두 바치겠다"면서 "무능한 정치를 진정 바꾸고 싶다면 이제는 제대로 일할 일꾼을 뽑아달라"고 호소했다.

권 사무총장은 또 "매우 아쉬운 수준이지만 다당제와 연합정치의 시대가 시작될 것"이라면서 "준 연동형비례대표제의 시행으로 정당 중심의 이합집산은 이제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권 총장은 "전북 정치를 바꾸고 후반기 문재인 정부의 개혁적인 정책을 실현을 위해서도 정의당의 힘은 절대적 필요하다"며 "비록 작은 힘이나마 진심을 다해 키워준 고향을 위해 제대로 일할 기회를 달라"고 주장했다.

전북 익산을 선거구는 5선을 노리는 민주평화당 조배숙 현 의원과 문재인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 출신 한병도 전 의원이 버티고 있는 지역이다.

이에 권 총장은 "이들 후보들도 훌륭하지만 지역을 위해 열심히 일해 온 자신에게도 많은 지지를 해 줄 것이다"며 "다가올 총선에서 후회없는 경쟁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