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달 26일 갑천 탑립돌보에서 발견된 멸종위기종 1급 참수리.
 지난 달 26일 갑천 탑립돌보에서 발견된 멸종위기종 1급 참수리.
ⓒ 대전환경운동연합

관련사진보기


멸종위기종 1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는 '참수리'가 대전 도심을 흐르는 갑천에서 발견됐다. 갑천에서 참수리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지난 달 26일 갑천 모니터링과정 중 탑립돌보에서 참수리 1개체를 최초로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참수리는 환경부 멸종위기종 1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으며, 천연기념물 243-3호로 지정되어 있다. 또한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에서도 멸종위기종으로 등재 한 국제보호조류다.

이러한 국제적 보호조류인 참수리가 갑천에서 서식하고 있는 것을 공식적으로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참수리는 지난 1월 1일 또 다시 갑천에서 서식이 확인됐다.

참수리가 발견된 갑천 탑립돌보는 대전에서 가장 많은 겨울철새들이 서식하는 지역으로 약 2500마리 이상의 겨울철새가 매년 월동한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겨울철새의 월동을 돕기 위해 매년 탑립돌보 주변에 겨울철새를 위해 약 1t의 먹이를 공급하고 있다.

갑천 탑립돌보에서는 참수리뿐만 아니라 매년 큰고니(천연기념물 201호 멸종위기종 2급)도 월동을 하고 있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해마다 모니터링과정에서 멸종위기종인 매(천연기념물 323-7호, 멸종위기종 1급) 칡부엉이(천연기념물 324-5호, 멸종위기종 2급), 흰꼬리수리(천연기념물 243-3호멸종위기종 2급)와 국내 희귀종인 붉은가슴흰죽지, 흰날개해오라기 등을 꾸준히 관찰해 왔다.

여기에 더해 이번에 참수리가 발견되면서 갑천 탑립돌보의 생태적 중요성은 더욱 높아지게 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탑립돌보는 그야말로 방치상태에 있다는 게 대전환경운동연합의 주장이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낚시금지구역으로 지정되어 있으나, 주말이면 수십 명의 인파가 몰려와 낚시를 하고 있다"며 " 더욱이 탑립돌보 양안으로 만들어진 산책로와 자전거도로 때문에 서식처가 그대로 시민들에게 노출되면서 매년 겨울철새들은 급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겨울철만이라도 자전거도로와 산책로 이용이 적은 우안을 통제하고, 낚시금지구역에서의 단속을 철저히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또 "겨울철새들의 겨울나기를 위해서는 시민들의 먹이주기만으로는 부족하기 때문에 문화재청과 대전광역시의 관심과 의지가 필요하다. 대대적인 먹이 공급과 더불어 다양한 서식지 보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서식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조수보호지역이나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하고, 지자체가 시민들과 환경단체들과 힘을 합쳐서 겨울철새 보전대책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