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차세대중형위성 이미지.
 차세대중형위성 이미지.
ⓒ 카이

관련사진보기

 
경남 사천에 본사를 두고 있는 한국항공우주산업㈜(아래 KAI)이 차세대중형위원 3기를 독자개발한다.

31일 카이는 하루 전날(30일) 한국연구재단과 1800억 원 규모로 차세대중형위성 2단계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업기간은 2025년 12월까지다.

카이는 이번 협약을 통해 우주과학 연구, 재해재난 대응, 산림 관측이 가능한 500kg급 중형위성 3기를 위성 시스템 설계부터 본체 개발, 제작, 조립과 시험 등을 독자적으로 수행한다.

이와 관련한 기술감리‧지원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맡는다.

차세대중형위성 3·4호기는 2023년, 5호기는 2025년에 발사될 예정이다. 특히, 3호기는 한국형발사체(누리호)로 발사 된다.

차세대중형위성 사업은 1, 2호기를 개발하는 1단계와 3~5호를 개발하는 2단계로 구성된다.

차세대중형위성 1단계는 공공분야 수요가 높은 500kg급의 중형위성 표준플랫폼을 개발해 고해상도(해상도 50cm급) 위성 2기를 국내 개발하는 사업이다.

카이는 내년 완공을 목표로 우주센터를 건립 중에 있고, 기술개발(R&D) 인력을 수용하고 중대형 위성 6기를 동시 조립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최첨단 위성시험장을 갖추게 될 전망이다.

카이 관계자는 "국내외 중·대형 위성, 수출형 위성모델 개발 등 상용위성의 해외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며"앞으로도 우주산업 생태계 조성 구축과 국가 우주기술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