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정부 시절인 올해 11월 검정을 통과한 고교<한국사> 교과서 8종.
 문재인 정부 시절인 올해 11월 검정을 통과한 고교<한국사> 교과서 8종.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6종의 교과서가 '천안함 폭침 사건'을 제대로 기술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3종은 아예 누락시켰고, 3종은 '침몰' 또는 '사건' 등의 표현을 썼다. 2종만 북한의 도발을 뜻하는 '피격'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 16일자 조선일보 1면, "고교 한국사 8종 중 6종 '천안함 폭침' 뺐다"

"문재인 정부에서 검정을 통과하고 내년부터 고등학교에서 사용될 한국사 교과서 8종 중 6종이 결코 잊어서는 안 되는 비극, 북한에 의한 '천안함 폭침'마저 쏙 뺀 사실이 드러났다."
- 16일자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 성명서, "교과서를 좌파독재 사상교육 도구로 삼고 자신들의 교육현장을 이념교육장으로 전락시킨 문재인 정권은 대한민국의 적이다"
 
'천안함' 다룬 교과서... 박근혜 때는 3종, 문재인 때는 5종

<조선일보>와 자유한국당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거의 같은 트집거리를 잡아 '색깔론'을 들고 나왔다. 문재인 정부에서 처음 검정을 통과한 고교 <한국사> 교과서를 겨냥해서다. 이들은 지난 4일에도 '상승'한 국제학업성취도(PISA2018) 결과를 놓고 '추락'했다고 '판박이'로 주장한 바 있다. (관련기사 '상승'한 국제학업성취도, '추락'했다는 한국당 http://omn.kr/1lt5e)

하지만 17일 <오마이뉴스> 분석 결과, <한국사>에서 '천안함'을 다룬 것은 박근혜 정권 때 교과서보다 문재인 정권 때 교과서가 2배 가량 더 많은 사실이 처음 확인됐다. 각각 8종으로 나온 박근혜 정부 시절 교과서와 문재인 정부 시절 교과서를 모두 입수해 견줘본 결과다.

이명박 정부 시절 집필 기준을 만들고 박근해 정부 시절인 2013년 8월에 검정을 통과한 <한국사> 8종 가운데 천안함에 대해 기술한 교과서는 모두 3종(폭침 1, 피격 2)이었다. 천안함에 대해 단 한마디도 기술하지 않은 교과서는 5종이었다. 
  
 박근혜 정부 시절 교과서의 '천안함' 서술 현황(좌), 문재인 정부 시절 교과서의 '천안함' 서술 현황(우).
 박근혜 정부 시절 교과서의 "천안함" 서술 현황(좌), 문재인 정부 시절 교과서의 "천안함" 서술 현황(우).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반면, 문재인 정부 시절 집필기준을 만들고 역시 문 정부 시절인 올해 11월 검정을 통과한 <한국사> 8종 가운데 천안함에 대해 기술한 교과서는 모두 5종(피격 2, 사건 2, 침몰 1)이었다. 박근혜 정부 시절 나온 교과서보다 1.7배 많은 수치다. 천안함에 대해 단 한마디도 기술하지 않은 교과서는 3종이었다.

이에 대해 역사교사들은 "교과서에 '천안함'이 기술되어 있으면, 학생들은 조사활동을 통해 천안함에 대해 더 많이 알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점에 비춰봤을 때 박근혜 정부 때 나온 교과서보다는 문재인 정부 때 나온 교과서에서 학생들이 천안함에 대해 2배가량 더 많이 배울 기회를 얻은 셈이다.

교과서에 '천안함'이란 말이 들어가지 않았다고 해서 문제가 있는 것도 아니다. 이날 교육부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박근혜 정부 때와 문재인 정부 때 모두 교육과정이나 교과서 집필기준에 '천안함'이란 말은 들어 있지 않았다"면서 "그런데도 이번에 나온 <한국사> 교과서는 이전보다 많은 출판사가 이 단어를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전 정부에서도 그렇고 현 정부에서도 그렇고 '천안함'을 기술하고 말고는 집필진의 자율"이라고 말했다.

교육부 "교과서 내용 '좌편향' 보도, 사실 아냐"

교육부는 지난 15일 <조선일보> 보도 등에 대한 해명자료에서도 "교과서 내용이 좌편향적이라는 해당 기사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하지만 교육부는 보도 내용에 대해 세세하게 반박하지는 않았다.

<한국사> 교과서 집필자인 조한경 교사(전 전국역사교사모임 회장)는 "과거 박근혜 국정교과서에 찬성했던 한국당과 일부 보수언론이 예상대로 비상식적인 색깔론을 다시 펼치고 있다"면서 "한국사 교과서 집필자들은 역사교과서를 정치화하려는 일부 세력의 시도에 맞서 공동 대응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14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