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충남녹색연합은 지난 11월 6일과 7일 이틀 동안 이산화질소 농도를 측정할 수 있는 간이캡슐을 이용, 대전지역 주요지점의 대기오염 시민모니터링을 실시했다.
 지난 2017년 대전충남녹색연합이 실시한 대전시민대기오염모니터링 장면. 모니터링에 참여한 시민들이 이산화질소 농도를 측정할 수 있는 간이캡슐을 대전 지역 주요지점에 부착하고 있다.(자료사진)
ⓒ 대전충남녹색연합

관련사진보기

  
시민들이 직접 조사하는 대전시민대기오염모니터링 결과 대덕구 오정네거리의 대기오염이 대전에서 가장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5개 구 중에서는 대덕구가 5년 연속 가장 대기오염 수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대전시민들이 이산화질소 간이측정기를 설치, 모니터링 하는 '2019대전시민대기오염조사'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 1일부터 2일까지 24시간 진행됐으며, 대전지역 108곳에서 유효값을 얻어냈다.

조사결과 2019년 대전지역의 평균 이산화질소 농도는 35ppb로 나타났다. 5개구 가운데에서는 대덕구의 평균 대기오염농도가 38ppb로 가장 높았고, 동구가 37ppb, 중구가 35ppb, 서구 34ppb, 유성구 31ppb를 기록했다.

대덕구의 경우 5년 연속 가장 높은 이산화질소 농도를 기록했다. 이는 대덕구에 1·2공단, 3·4공단이 위치하고 있어 공장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 공단 지역을 드나드는 대형 경유 차량 및 건설기계의 배기가스 등이 원인으로 분석됐다.

대기오염이 가장 심각한 지점은 오정네거리(59ppb)와 들말네거리(59ppb)로 나타났다. 이어 유성네거리(56ppb), 읍내삼거리(53ppb), 대전역네거리(50ppb)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조사결과와 마찬가지로 들말네거리, 읍내삼거리 등 공단지역 인근 교차로의 오염도가 높게 나타났다. 역시 오염도가 높게 측정된 오정네거리, 유성네거리, 대전역네거리 등은 항상 차량통행이 많은 곳으로 자동차 배기가스가 대기오염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확인됐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이번 조사결과와 관련, "대전시는 지난 9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미세먼지 대응전략 2.0'을 발표했다. 2020년까지 PM2.5를 18㎍/㎥ 줄이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예산 245억을 투입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라며 "주요 사업 예산은 전기차 보급 107억,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72억, 노후경유차 배출가스 저공해 사업 10억, 열병합발전소 B-C유 사용 중지 10억 등이다. 대부분의 예산이 전기차 보급에만 치중되어 있다. 대중교통 관련, 자전거 관련 예산은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동차 수요를 줄이지 않고 전기차로만 변경하는 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면서 "보행 환경 개선, 트램과 연계한 대중교통 이용환경 개선 등을 통해 보행·녹색교통 중심의 대전을 만들어야만 미세먼지를 근본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미세먼지 정책은 한 가지 방향으로는 해결할 수 없고, 에너지·교통·산업·숲·온실가스 등이 여러 부문이 하나의 목표를 향해 조정되고 소통해야만 해결할 수 있다"며 "하지만 대전시 미세먼지 대응전략 2.0을 보면 대중교통 관련 부문, 재생에너지 확대 부문 등 제일 중요한 수송이나 에너지 부분의 예산은 거의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끝으로 "미세먼지 문제는 시민들의 직접 체감하고, 삶의 질이 좌우되는 매우 중대한 환경문제이다. 대전시를 비롯해 각 구에서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세우기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