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울산 동구 방어동에 있는 외국인 거리가 한산하고 빈 점포가 늘어나고 있다. 현대중공업 해양공장이 인근해 있다
 울산 동구 방어동에 있는 외국인 거리가 한산하고 빈 점포가 늘어나고 있다. 현대중공업 해양공장이 인근해 있다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조선업 불황으로 지역경제가 어려워지자 정부는 지난 수 년간 울산 동구 등 조선업 중심지역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 전 업종 고용유지와 일자리 창출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이 지역 인구가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곳의 인구가 대규모로 감소했다는 사실은 조선업 위기의 강도가 얼마나 컸는가를 보여준다는 분석이다. 또한 정부 대책이 인구를 유지시켜 줄 만큼 주민들이 실감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관련 기사 : '35년만의 가동중단' 현대중공업 해양공장... 울산 동구의 위기)

따라서 12월 말 완료되는 울산 동구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2015년~2018년 조선업지역 7곳 전체 인구감소 폭 3만8336명

고용노동부는 지난 2016년 울산 동구를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역으로 처음 지정한 이래 2회에 걸쳐 1년씩 연장했고 지난 6월에는 다시 6개월 연장했다.

이와 관련해 김종훈 민중당 의원실(울산 동구)이 조선업 위기 등을 사유로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8곳(울산 동구, 거제시, 통영시, 경남 고성군, 창원 진해구, 목포시, 전남 영암군, 군산시)의 인구 추이를 조사한 결과 대부분의 지역에서 인구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업 위기가 본격적으로 전개된 2015년 이후 인구 추이를 보면 2015년 말 대비 2018년 말 기준 울산 동구는 1만321명이나 감소했다. 이외 경남 거제시는 5312명, 전남 목포시는 6055명이 줄어들었다. 경남 고성, 전남 영암, 군산시, 통영시 등의 인구도 크게 줄어들어 인구가 줄어든 지역 7곳의 전체 인구감소 폭은 3만8336명이었다.

반면 이중 창원 진해구의 인구만 7643명이 증가했는데, 그 이유는 진해구 남문지구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섰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진해 남문지구는 원래 외국인 기업 유치를 위해 조성되었지만 외국인 기업 유치가 시원찮다는 이유로 택지로 용도 변경도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종훈 의원은 "정부가 고용위기 지역에 대해 여러 지원책을 실시하고 있지만, 그러한 대책이 위기의 강도해 비할 때 주민들이 실감할 정도에는 이르지는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용위기 지역에 대한 추가적인 대책마련을 통해 최소한 이 지역의 인구가 줄어드는 것은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