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장애인권리옹호네트워크 등 단체들은 경남지역 행정복지센터의 장애인 편의접근성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1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그 결과를 발표했다.
 경남장애인권리옹호네트워크 등 단체들은 경남지역 행정복지센터의 장애인 편의접근성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1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그 결과를 발표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장애인권리옹호네트워크 등 단체들은 경남지역 행정복지센터의 장애인 편의접근성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1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그 결과를 발표했다.
 경남장애인권리옹호네트워크 등 단체들은 경남지역 행정복지센터의 장애인 편의접근성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1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그 결과를 발표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주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행정복지센터에 엘리베이터라든지 화장실, 출입구 점자, 주차구역, 경사로 등 장애인의 편의‧접근시설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 경남장애인권리옹호네트워크, 김해‧김해서부‧밀양‧양산‧진해‧통영장애인인권센터는 1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장애인 단체들은 지난 7~8월 사이 한 달 동안 경남지역 18개 시‧군 행정복지센터 절반 정도인 222곳을 대상으로 '장애인 편의접근 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엘리베이터 미설치 76.58%, 장애인화장실 미설치 21.62%, 주출입구 점자 미설치 10.81%, 주차구역 미설치 8.11%, 경사로 미설치 7,21%였다.

행정복지센터는 대개 2층 이상이 많은데, 상당수 건물에 엘리베이터가 설치돼 있지 않은 것이다. 행정복지센터 측은 "예산이 없다"거나 "건물이 노후화 되었다", "휠체어 장애인들이 오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었다고 장애인단체 측은 전했다.

장애인화장실이 설치돼 있지만 장애인 사용이 불가한 행정복지센터가 많았다. 화장실이 좁았고(31.98%), 청소도구와 기타 물품이 화장실에 놓여 있어 이용하기 힘들며(31.53%), 화장실 규격은 맞지만 세탁기와 청소도구‧화분 등이 배치되어 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행정복지센터는 "장애인이 오면 당장 치운다"거나 "물품을 보관할 장소가 없다", "휠체어 장애인들이 잘 오지 않는다"고 답변했다고 장애인단체는 전했다.

경남장애인권리옹호네트워크는 "장애인 화장실은 청소도구함이나 물품을 적재하는 창고가 될 수 없고, 화분을 키우는 정원이 될 수 없다"며 "장애인뿐만 아니라 누구나 이용 가능하도록 법적 기준에 맞게 설치하고 실제 이용이 가능한 상태로 관리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조사 대상의 행정복지센터의 평균 장애인 주차구역수는 1.3대로 나타났다. 장애인 주차구역을 이용하기 힘든 이유는 '바닥색 누락'(43%), '넓이와 폭 기준 미달'(16.67%), '주차구역 표지판 누락'(13.96%), '휠체어 그림 누락'(9.01%) 때문이다.

장애인단체는 "장애인 주차구역은 기존 바닥 색과 다른 색으로 구분해야 하고, 주차구역 규격이 맞지 않거나 장애인 주차 안내표지판, 휠체어 그림 누락으로 인해 장애인들이 장애인 주차구역을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시각 장애인을 위한 점자표시의 경우, 점자가 깨져 있어 상태가 좋지 않은 곳이 36.04%에 이르렀다.

장애인 편의를 위한 '점자 자료 제공'(91.44%), '확대경 제공'(14.41%), '수어통역 제공'(86.04%), '인력지원'(15.32%)을 하고 있었다.

경남장애인권리옹호네트워크 등 단체들은 "경남도는 2020년도까지 '무장애 행정복지센터 3개년 수립계획'과 장애인단체 참여하는 행정복지센터 전수조사", "매년 행정복지센터 공무원 대상 장애인식개선, 인권교육, 장애인 편의시설에 대한 정기교육 실시"를 요구했다.

김종선 통영장애인인권센터 소장은 "법적으로 규정된 것을 갖추는 것도 중요하나, 화장실이 설치되어 있지만 실제 사용이 불가능하거나 창고로 운영되고 있어 마음이 아팠다, 장애인 이동이나 접근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고 했다.

조효영 김해장애인인권센터 소장은 "10년 전에 같은 조사를 했을 때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아직도 이런 정도라고 하니 가슴 아프다"며 "화장실에 화분이나 물품을 두었다가 장애인이 오면 치워준다고 하는데, 치울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화장실 사용은 급한데 기다려야 한다는 게 이해하기 힘들다"고 했다.

이귀영 밀양장애인인권센터 사무국장은 "2년 정도 된 고성 배둔 행정복지센터는 장애인 편의시설을 제대로 갖추고 있었다"며 "오래된 건물일수록 편의시설이 열악하다. 관련 법에 따르면 공공기관은 의무적으로 장애인 편의시설을 다 갖추어야 한다"고 했다.
 
 경남장애인권리옹호네트워크 등 단체들은 경남지역 행정복지센터의 장애인 편의접근성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1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그 결과를 발표했다.
 경남장애인권리옹호네트워크 등 단체들은 경남지역 행정복지센터의 장애인 편의접근성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1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그 결과를 발표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장애인권리옹호네트워크 등 단체들은 경남지역 행정복지센터의 장애인 편의접근성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1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그 결과를 발표했다.
 경남장애인권리옹호네트워크 등 단체들은 경남지역 행정복지센터의 장애인 편의접근성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1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그 결과를 발표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