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지엠 창원공장 정문 앞에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한국지엠 창원공장 정문 앞에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한국지엠(GM) 창원공장 비정규직의 대량해고가 임박한 가운데, 정치권이 나서 다양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창원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단은 'GM비정규직고용보장특별위원회'(특위, 위원장 문순규)를 꾸렸고, 정의당 여영국 국회의원(창원성산)은 '정부의 엄정 조치'를 촉구했다.

또 민중당 경남도당은 한국지엠을 규탄하고 나섰으며,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은 경남도와 창원시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창원시의회 민주당 의원단 "해고철회 위해 최선의 노력"

창원시의회 민주당 의원단과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11일 오후 창원시의회 대회의실에서 "한국GM 비정규직 해고 철회와 고용보장 대책 논의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종대 원내대표와 문순규 위원장, 김장하‧김태웅‧공창섭‧한은정‧박성원‧이종화‧김상찬‧백승규‧심영석‧김경희‧이우완 의원이 참석했고, 무소속 주철우 의원과 민주당 경남도당 김순재 을지키는민생실천위원장이 함께 했다.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과 안석태 수석부본부장, 홍지욱 금속노조 경남지부장, 현진영 금속노조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 부지회장과 진환 대의원 등이 참석했다.

민주노총은 "비정규직의 고용과 생존권을 한국지엠이 보장해야 하고, 정부는 한국지엠의 약속불 이행에 대해 책임져야 하며, 창원시장과 경남도지사가 직접 중앙정부에 창원의 제조업 붕괴의 신호탄이 되는 한국지엠 비정규직 대량해고 중단을 요구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또 민주노총은 "창원시와 경남도, 의원단이 원청을 만나서 총고용 보장을 요구해야 하고, 정부는 산업은행과 한국지엠의 2018년도 합의서 공개를 위해 중앙정부가 나서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특위와 민주노총은 "부당해고 철회와 완전한 고용보장을 위해 함께 연대하고 힘을 모아나가고, 민주당 의원단은 해고철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간다"는 것에 합의했다.

또 양측은 "민주당 의원단은 허성무 창원시장과 빠른 시일 내에 GM해고와 관련한 긴급 회담을 추진하여 민주노총의 요구사항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대책을 의논하고, 경남도의회 민주당 의원단과 김경수 지사에게 GM해고와 관련한 대책 마련을 요청"하기로 했다.

정의당 "지엠, 법원 판결과 노동부 지침 무시하는 막가파식 해고"
  
 정의당은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해고 사태와 관련해,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의당은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해고 사태와 관련해,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정의당

관련사진보기

 
정의당 경남도당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지엠의 법원 판결과 고용노동부 지침 무시하는 막가파식 해고 경영"이라고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여영국 의원과 김영훈 정의당 노동본부장, 배주임 정의당 경남도당 부위원장,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 배성도 금속노조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장이 참석했다.

정의당은 "600여명에 가까운 노동자들이 20여년을 일하던 공장에서 쫓겨나 차가운 아스팔트에 내몰리게 된 것이다. 이들의 가족까지 포함하면 창원시민 2000여명에게 해고의 여파가 거세게 몰아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사실 법원 판결과 정부 방침에 따르면 이번에 해고 통지를 받은 한국GM 창원 공장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이미'정규직 전환 통지서'를 받았어야 한다"며 "대법원은 이미 두 차례에 걸쳐 한국GM을 불법 파견 사업장으로 판결한 바 있다"고 했다.

지난해 정부가 산업은행을 통해 8100억원을 한국GM에 지원한 것과 관련해, 정의당은 "한국지엠 2대 주주 산업은행의 이동걸 회장이 8,100억원을 산업은행에 출연하면서'국민혈세 들여서 한국GM이 고용을 창출한다면 좋은 것이다'라고 했지만, 지금의 비정규직 대량해고 상황에 대해 왜 아무런 말이 없는가"라고 비판했다.

여영국 의원은 "정부는 즉각 한국GM의 불법행위에 대한 즉각적이고 강력한 조치로 대량해고를 중단케 해야 한다"고 했다.

민중당 "지엠 규탄" ... 한국당 "김경수 지사, 책임 자세 보여야"

민중당 경남도당은 12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해고 규탄 기자회견"을 연다.

민중당은 미리 낸 자료를 통해 "한국정부와 대법원이 두 차례에 걸쳐 한국지엠을 불법파견 사업장으로 판결하고, 고용 시정명령을 내렸지만 정규직 전환은 고사하고, 비정규직 일괄 해고를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국민혈세 8100억원을 지원받고, 불법파견으로 불법을 자행한 한국지엠 사측은 비정규직을 거리로 내쫓는 선택을 해서는 안된다"며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지금이라도 대량 해고 방침을 철회하고, 정부의 고용지원을 통한 유급휴직 등의 방안을 찾을 것"을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은 지난 11월 27일 낸 논평을 통해 "어려울 때일수록 도민의 희망과 행복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도정의 의무이다"며 "김경수 지사는 해고 통보 받은 지엠 창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책임있는 자세로 직접 나서서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