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한 전국 300여 개 시민·환경단체 연합 기후위기 비상행동이 2020년에도 대규모 시민 행동을 예고했다.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한 전국 300여 개 시민·환경단체 연합 기후위기 비상행동이 2020년에도 대규모 시민 행동을 예고했다.
ⓒ 이주선

관련사진보기

 
세계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린 기후 행동주간(9월 20~27일)에 맞춰 한국에서 시민, 청소년, 학계, 노동단체 등 사회 각계각층 7천여 명이 참여한 대규모 기후 시위를 이끈 환경단체 연합 '기후위기 비상행동'이 11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에도 정부와 정치권을 향해 대규모 시민행동을 예고했다.

비상행동은 "우리는 기후위기의 비상상황을 알리고자 올해 9월 전 세계 700만 명의 시민들과 거리로 나와 그 시기가 임박했음을 알렸지만, 여전히 국제뉴스의 가십거리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라면서 "사회 각계각층의 300여 개 시민·환경단체와 2020년 말까지 조직을 유지하고 정부와 정치권이 행동할 때까지 더욱 적극적인 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근 독일 민간연구기관 저먼워치(German Watch), 유럽기후행동네트워크(CAN, Climate Action. Network Europe), 뉴클라이밋연구소(NewClimate Institute) 등에 의해 발표된 '기후변화대응지수(CCPI, Climate Change Performance Index) 2020'에서 세계 61위 중 58위의 성적표를 받아든 정부를 향해 비상행동은 "기후 악당 한국의 부끄러운 현주소"라면서 "기후위기의 진실을 인정하고 온실가스 목표와 정책, 관련 제도와 재정을 전면 개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인류는 심각한 기후변화로 '문명의 도전'에 직면했다. 기회의 창문이 닫히기 전에 행동해야 한다"고 말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말을 빌려, 비상행동은 정부에 ▲ 기후위기 비상선언 실시 ▲ 배출 제로 계획·기후정의에 입각한 정책 수립 ▲독립적인 범 국가기구 설치 등 세 가지 요구조건을 지속해서 촉구하겠다고 설명했다.
 
 2020년 기후위기 비상행동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조은별 기후변화청년모임 빅웨이브 운영위원
 2020년 기후위기 비상행동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조은별 기후변화청년모임 빅웨이브 운영위원
ⓒ 이주선

관련사진보기

 
가톨릭기후행동의 백종연 신부는 "우리의 몸은 지구의 성분들로 이뤄져 있고 우리는 공기를 마시며 지구의 물로 생명과 생기를 얻고 있지만, 정작 우리는 이 사실을 잊고 있다"면서 2015년 상반기 발표된 '찬미 받으소서(Laudato Si)'라는 가톨릭 지구 환경 회칙을 들어 "우리의 공동의 집 지구가 인류의 무책임한 남용으로 울부짖고 있다"고 역설했다.

백 신부는 "기후변화 문제에 대해 엄청난 온실가스 배출 대가로 높은 수준의 산업화 혜택을 누린 국가들은 자신들이 초래한 문제에 커다란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바르톨로메오 총대주교에 따르면 인간이 생물 다양성을 파괴하고 기후변화를 일으켜 지구의 본래 모습에 손상·오염시키는 것은 모두 죄가 된다"고 강조했다.
 
 기후위기 비상행동에 참석한 환경단체 회원이 세계 탄소배출량 7위를 기록한 정부를 비판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기후위기 비상행동에 참석한 환경단체 회원이 세계 탄소배출량 7위를 기록한 정부를 비판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 이주선

관련사진보기


"기후위기는 노동의 문제"라고 말문을 연 양동규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작년 서울대 청소노동자 사망사건에서 알 수 있듯 기후위기는 가난한 사람들에게 치명적이다"면서 "폭염으로 인한 노동자 피해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시장, 정부, 자본에 맡길 수 없다. 우리 노동자들에게 돌아오는 것은 구조조정과 불평등의 심화뿐"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청년층을 대표해 기자회견에 나선 조은별 기후변화청년모임 빅웨이브 운영위원은 "기후위기에 있어 우리나라는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에너지 소비 세계 8위지만 기후위기에 대한 책임은 지지 않고 있다. 오히려 석탄 화력발전소 7기를 더 짓고 있다"면서 "저성장, 취업난 거기에 기후위기라는 더욱 암울한 미래까지 젊은 세대가 짊어지고 가야 할 짐이 너무 많다"고 성토했다.

향후 일정에 대해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내년 3월 대규모 대중행동을 통해 기후위기를 21대 총선 중점 의제로 만들 것이며, 전국 곳곳에 기후 행동 학교를 열어 기후위기에 대한 인식을 더욱 확산하고 더 많은 단체와 개인이 행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