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백군기 용인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플랫폼시티를 건설하며 광역교통개선대책도 수립해 기흥구 일대의 만성적 교통난을 일거에 해결하고, 국내·외 유수기업들을 대거 유치해 시의 백년 먹거리를 확충해나가겠다." -백군기 용인시장

경기도 용인시가 기흥구 보정·마북·신갈동 일원에 추진 중인 플랫폼시티 건설사업이 용인시의회의 1차 관문을 통과했다. 

10일 용인시와 경기도, 경기도시공사, 용인도시공사가 함께 시행하는 '용인 플랫폼시티 건설사업 신규 투자사업 추진 동의안'이 제238회 용인시의회에서 소관 상임위인 자치행정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용인시는 이번 시의회에 조성원가 기준 5조9646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용인 플랫폼시티 건설사업에 용인도시공사가 최대현금소요액 5조58억원의 5%에 해당하는 2503억원을 투자하는 동의안을 상정했다. 

이는 현행 지방공기업법에서 100억원 이상의 신규 투자사업을 하려면 시의회의 의결을 받도록 규정한 데 따른 것이다. 동의안은 오는 17일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될 계획이다. 경기도의회의 소관 상임위인 도시환경위원회는 오는 17일, 본회의는 20일로 각각 예정됐다. 

지방공기업평가원의 타당성 조사에 따르면, 플랫폼시티 건설사업이 전국에 미치는 생산유발효과는 1조2720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는 4140억원, 고용유발효과는 7515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도심 통해 행정도심·신산업중심과 함께 3대 거점 역할 기대
 
 보정 마북 신갈동 플랫폼시티 예상구역 전경
 보정 마북 신갈동 플랫폼시티 예상구역 전경
ⓒ 용인시

관련사진보기

 
용인시의회가 용인도시공사의 지분 투자를 승인할 경우 지난 달 시의 확답을 요구하며 관련 동의안 심의를 보류했던 경기도의회 역시 경기도시공사의 사업 소요 재원의 95%(4조7555억원) 분담에 대해 승인여부를 검토하게 된다. 

앞서 시는 플랫폼시티가 정부의 3기 신도시 계획에 포함되자 지난 5월 7일 경기도, 경기도시공사 용인도시공사와 성공적 사업진행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지방공기업평가원을 통해 타당성 조사 등 후속작업을 진행해왔다.

이와 관련 시는 내년 초 개발계획수립을 시작으로 GTX 용인역 일원 2.7㎢ 부지에 1만1000가구의 공동주택과 첨단산업단지, 상업·업무시설과 복합환승센터 등을 건설할 계획이다.

이 사업이 끝나면 플랫폼시티 일대는 2035년 용인도시기본계획에서 설정한 경제도심으로 자리매김해 시청을 중심으로 하는 행정도심,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대의 신산업중심과 함께 시의 장기발전을 위한 3대 거점 구실을 하게 된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시의회 상임위에서 합리적인 결정을 해줘 감사하다"며 "시의회와 도의회에서 신규 투자사업 동의안이 최종 의결되면 플랫폼시티 건설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100만 대도시에 걸맞은 경제자족도시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