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5월 발생한 강릉수소탱크 폭발사고는 강릉시 과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해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치는 등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지난 5월 발생한 강릉수소탱크 폭발사고는 강릉시 과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해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치는 등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강원 강릉시 수소탱크 폭발 사고는 설계·시공과 안전관리 부실, 실증시간 달성을 위한 무리한 가동 등 인재인 것으로 검찰 수사결과 드러났다.

춘천지방검찰청 강릉지청은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와 관련해 주요 원인을 제공한 혐의(업무상폭발성물건파열죄)로 수전해시스템 설계자 A씨(78)와 시스템 시공과 관리 책임자인 B씨(50) 등 2명을 구속 기소하고, 사업 총괄 책임자 C씨(38)와 수전해시스템 가동자 D씨(27), 안전관리총괄자 E씨(59)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4일 밝혔다.

수전해 시스템 설계자인 A씨는 수소 내 산소를 제거하는 정제기를 포함한 도면을 설계하고도 업체로부터 정제기가 없다는 연락을 받자 임의로 정제기를 제거한 설계 도면을 작성해 송부한 혐의이고, 관리 책임자인 B씨는 버퍼탱크를 설치하면서 정전기 제거설비를 하지 않았고 수소 내 산소의 수치가 3%로 높아 산소 제거기와 측정기를 설치해야 함에도 비용 문제로 거부한 혐의다.

가동자 D씨는 사업총괄 책임자 C씨의 지시에 따라 사업의 정량 목표인 실험 1000시간 달성을 위해 수전해시스템을 가동했고, E씨 등 3명은 고압가스 제조 인허가 과정에서 안전관리책임자 등으로 선임돼 규정에 따라 매일 1회 수소 품질검사를 해야 함에도 하지 않은 혐의다.

이번 사고는 탱크에 저장된 수소 내 산소 농도가 폭발범위인 6%를 초과한 상황에서 버퍼탱크 내부의 정전기 불꽃을 점화원으로 버퍼탱크와 수소탱크가 폭발한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에서 드러났다.

검찰은 시스템 설계자가 산소 제거 설비를 도면에서 삭제한 설계상 과실, 버퍼탱크에 정전기 제거 설비를 하지 않은 시공상 과실, 출력범위 이하의 전력으로 수전해시스템을 가동해 산소 농도가 높아지게 한 운영상 과실이 있다고 밝혔다.

또 산소농도가 3%로 높아 산소 측정기와 제거기의 설치가 필요함에도 1000시간의 실험시간 달성을 위해 아무런 조치 없이 시스템을 무리하게 가동한 운영상 과실, 안전관리책임자 등이 안전관리규정에 따라 하루에 1회 수소의 품질 검사를 하지 않은 관리상 과실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발생한 강릉수소탱크 폭발사고는 강릉시 과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해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치는 등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