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대학교 교수 4명의 저서가 2019년 세종도서에 선정됐다. 왼쪽부터 정재훈, 좌용주, 고성룡, 윤용진 교수의 저서 표지.
 경상대학교 교수 4명의 저서가 2019년 세종도서에 선정됐다. 왼쪽부터 정재훈, 좌용주, 고성룡, 윤용진 교수의 저서 표지.
ⓒ 경상대학교

관련사진보기

 
경상대학교(총장 이상경)는 교수 4명(명예교수 포함)의 저서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년 세종도서'에 선정되었다고 1일 밝혔다.

교양부문 정재훈‧좌용주, 학술부문 고성룡‧윤용진 교수가 펴낸 저서가 선정되어, 전국 850곳의 공동도서관에 보급된다.

정재훈 교수(사학)의 <유라시아로의 시간 여행>(공저, 사계절, 교양부문)은 중앙아시아사 대표 연구자들의 최근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새롭게 복원한 실크로드 여행가들의 여정이다.

중앙아시아사 대표 연구자 여섯 명은 지난 5000년간 다양한 목적으로 실크로드를 오갔던 여행가들의 발자취를 따라가면서 이 지역이 동서양을 연결한 가교로서만이 아니라, 하나의 역사적 단위로서 세계사의 전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음을 압축적으로 서술했다.

이 책은 한반도에서 유라시아 대륙을 지나 유럽에까지 이르는 광활한 길, 이른바 철의 실크로드가 가시화하고 있는 현시점에서 과거 그 길 위에서 펼쳐진 역사를 새롭게 재조명해보려는 시도이다.

좌용주 교수(지질과학)의 <오스트레일리아가 우리나라 가까이 오고 있다고?>(나무를심는사람들, 교양부문)는 청소년들이 지구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풀어쓴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40개의 질문과 40개의 답을 읽으면서 46억 살 지구가 태어나서 지금까지 어떻게 변해 왔는지, 그리고 지금 지구에서는 어떤 일이 왜 벌어지는지, 미래의 지구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를 그려볼 수 있다.

좌용주 교수는 과거에도 <가이아의 향기>, <베게너가 들려주는 대륙 이동 이야기>로 우수과학도서 저자상을 수상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고성룡 교수(건축공학)의 <건축의 공간개념- 근대건축의 역사와 이론에서 진화한 새로운 개념>(도서출판 씨아이알, 학술부문)은 근대건축 이래 건축의 가장 큰 미학적 가치인 공간개념을 체계적으로 다룬 코르넬리스 판 드 벤의 명저(<Space in Architecture>)를 번역한 것이다.

이 책은 근대 건축운동의 역사와 이론에서 공간 개념의 생성과 발전을 그 주요 내용으로 다루고 있다. 

윤용진 명예교수(화학)의 <자연의 소통기술>(자유아카데미, 학술부문)은 생명체들의 특별한 화학적 움직임을 통해 무엇이 어떻게 자연을 자연스럽게 하는지를 살펴보고, 생명체가 왜 소통해야 하며 어떻게 소통하고 활용하는가를 다루었다.

세종도서로 선정되면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에서 도서 당 800만 원 이내로 도서를 구입하여 공공도서관 등 850곳에 보급하는 특전이 주어진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