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27일 오후 지방청 브리핑룸에서 기자들을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울지검 공공수사2부는 황 청장이 울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하면서 지난해 6·13 지방선거 직전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을 낙선시키려고 청와대 지시에 따라 '하명수사'를 벌였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2019.11.27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사진은 지난 11월 27일 오후 지방청 브리핑룸에서 기자들을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반격'에 나섰다.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검찰의 수사 중'을 이유로 명예퇴직 불가 통보를 받은 황운하 청장은 이번 사태를 '개혁 대 반개혁' 구도로 설정하고 <조선일보>와 검찰을 비판했다.

황운하 청장은 1일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명예퇴직 불가 통보를 받았다는 소식을 알리며 "검찰의 수사권 불행사로 인해 헌법상 기본권을 침해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면서 "변호인과 상의해 헌법소원을 제기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황 청장은 "검찰은 명백한 불법을 저질렀다"라며 "치졸한 언론플레이를 통해 세상을 시끄럽게 하고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이 불순한 의도로 무리한 불기소결정을 한 것인지 따져봐야 한다"라며 '특검' 또는 '제3의 조사기구'를 제안했다.

황운하 청장이 내년 총선에 출마하려면 검찰이 수사를 최대한 빨리 끝내 그의 무죄를 입증해주거나 헌법소원이 받아들여져야 한다. 하지만 내년 총선일이 4월 15일인 점을 감안하면 1월 16일 이전에는 공직에서 물러나야 한다.

황운하 청장은 지난 11월 30일 <조선일보>의 '지난해 1월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과 송철호 민주당 울산시장 후보, 경찰 등 4명이 울산 태화강 인근의 한 장어집에서 만나 식사했다는 단서를 확보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는 보도 내용을 강하게 반박했다.

황 청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조선일보>의 허위보도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느라 아침 시간을 허비했다"라며 "허탈감을 넘어 분노감이 치밀어 오른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조선일보>를 향해 "도대체 무슨 악감이 있다고 이렇게 악의적인 허위보도를 계속 하냐?"라며 명백한 허위보도이자 전혀 사실이 아님을 강조한 뒤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또한 "공정보도라는 언론의 사명을 팽개치고 무엇을 위해 저급한 허위보도를 계속하는지 답해주기 바란다"라며 "영문을 모르는 국민들을 혼란에 빠트리는 허위보도는 나라의 근본을 무너트리는 악질적인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그는 "<조선일보>는 '수사팀 교체' 관련해서도 허위보도를 했다"라며 "<조선일보> 이외에 <노컷뉴스>까지 비슷한 취지의 왜곡보도를 했다, 도대체 왜들 그러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허위보도의 소스에는 항상 검찰이 있다"라며 "검찰이 아니고는 알 수 없는 내용들이 '단독'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쏟아져 나온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검찰이 검찰개혁 패트법안 통과를 저지하여 자신들의 기득권을 사수하기 위해 물불가리지 않는 막바지 총 공세에 나섰다는 판단"이라고 각을 세웠다. 또한 "자신들이 원하고 있는 시나리오를 써놓고 그 방향으로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황운하 청장은 언론을 향해서도 "속보 경쟁 속에서 검찰이 흘려주는 '단독'에 현혹되어 진실보도를 외면하고 결과적으로는 검찰에 농락당하는 검찰 하수인 기자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부탁했다.

끝으로 "머지않아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며 "해가 뜨면 시야를 가렸던 아침안개는 사라지기 마련"이라고 말했다.

한편,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은 오는 9일 오후 7시 부터 대전시민대학 식장산홀(옛 도청)에서 자신의 첫 출판기념회를 북콘서트 형태로 개최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대전뉴스(www.daejeon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전지역 인터넷신문인 '대전뉴스(www.daejeonnews.kr)'기자 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