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쪽빛 하늘이 아름답다.

구름 한 점 없이 하늘이 파랗다. 날씨가 차가워지면서 하늘은 맑고 푸르다.  쪽빛 하늘을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29일 오후 북한산에 올랐다. 전철 6호선 독바위역에서 내려 대호아파트쪽에서 족두리봉을 오른다.

산을 오를수록 시야가 넓어지며 서울 시내가 조망된다.  족두리봉을 오르던 등산객 중 한 여성은 족두리봉을 처음 오른다며 정상에서 바라보는 풍경이 궁금하다고 한다.
 
 족두리봉에서 바라본 향로봉
 족두리봉에서 바라본 향로봉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향로봉으로 가다가 바라본 족두리봉
 향로봉으로 가다가 바라본 족두리봉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가까이 바라본 향로봉
 가까이 바라본 향로봉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탕춘대에서 바라본 비봉
 탕춘대에서 바라본 비봉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족두리봉 정상에 서니 향로봉, 비봉, 문수봉, 보현봉이 깨끗하게 조망된다. 하늘은 푸르다 못해 쪽빛이다.  족두리봉 정상에 오른 등산객들이 기념 사진을 찍으며 즐거워한다.

잠시 쉬었다가 향로봉으로 향한다.  족두리봉을 내려가며 생각한다.  지금은 안전하게 내려가지만, 눈이 내리면 길이 미끄러워 아이젠이 없으면 걷기 힘들 것이다.  향로봉을 오르기 전 우측 탕춘대쪽으로 방향을 잡는다.

탕춘대 바위위에 서서 향로봉과 비봉을 바라보는데 쪽빛 하늘과 북한산이 어울려 무척 아름답다.
 
 탕춘대에서 바라본 세검정
 탕춘대에서 바라본 세검정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탕춘대에서 바라본 족두리봉
 탕춘대에서 바라본 족두리봉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독박골로 가다가 바라본 인왕산과 멀리 안산
 독박골로 가다가 바라본 인왕산과 멀리 안산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탕춘대 전망 좋은 곳에 자리를 잡고 한 여성이 컵라면을 먹고 있다.  찬 바람이 부는 산에서 뜨거운 국물을 먹는 맛은 먹어본 사람만 안다.

성곽길을 따라 독박골을 향하여 걷는다. 걷기편한 소나무숲길이 좋아 이 길을 가끔 걷는다.  독박골암문을 지나 상명대방향으로 걸어간다. 

잠시 홍제동쪽으로 내려가니 전망 좋은 곳이 있다. 인왕산과 안산이 잘 조망되고 눈 앞의 바위도 주변 경치와 잘 어울린다.

태그:#북한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진에 취미가 있는데 주변의 아름다운 이야기나 산행기록 등을 기사화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