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정은,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참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참관했다고 29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김정은,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참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참관했다고 29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시험사격결과에 대하여 대만족을 표시하시였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초대형 방사포 연발사격시험을 참관한 후 사격 결과에 대만족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관영매체 <조정중앙통신>은 29일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발사한 발사포를 참관 후 웃고 있는 김 위원장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 위원장은 검정 코트를 입고 뒷짐을 지며 웃고 있다. 손뼉을 치는 군인들이 그를 둘러쌌다. 리병철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정식 부부장, 장창하, 전일호 등이 발사장에 참석했다.

북한은 올해 총 네 차례(8월 24일, 9월 10일, 10월 31일, 11월 28일) 초대형 방사포를 시험발사했다. 그중 김 위원장은 1·2차 시험발사 때 참석했지만 3차에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29일 <조선중앙통신>은 초대형 방사포 사진도 공개했다. 이전 발사 때와 같은 차륜형 이동식발사대(TEL)에 발사관 4개가 식별됐다. 이 매체는 "초대형 방사포의 전투 적용성을 최종검토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된 이번 연발 시험 사격을 통해 무기체계의 군사 기술적 우월성과 믿음성이 확고히 보장된다는 것을 확증했다"라고 밝혔다.

이 매체는 28일 시험발사를 '연발시험사격'이라고 표기했다. 북한이 방사포 시험을 '연발시험사격'이라고 규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0월 31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은 '연속 사격'으로 칭했다. 

우리 측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발사체의 고도는 약 97km, 비행거리는 약 380km로 탐지됐다. 2발은 30여 초 간격으로 발사됐다.

초대형 방사포, 발사 간격 30초로 단축
 
북한, 초대형 방사포 연발시험사격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하에 초대형 방사포 연발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29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북한, 초대형 방사포 연발시험사격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하에 초대형 방사포 연발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29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지난 28일 발사는 앞선 시험발사 때보다 비행거리는 길어지고 고도는 높아졌다. '연속발사'의 성능을 판가름하는 '발사 간격' 역시 30초로 단축됐다. 10월 31일에 진행된 세 번째 실험에서 발사 간격은 3분가량에 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인민군 대연합부대장들이 인민군대의 군사기술적 강화를 위해 올해에만도 그 위력이 대단한 수많은 무장 장비들을 개발 완성시켜주신 최고 영도자 동지께 축하의 인사, 감사의 인사를 삼가 올리었다"고 전했다. 이어 "국방과학자들은 더욱 용기백배, 기세충천하여 당의 전략적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우리 식의 첨단 무장장비들을 더 많이 연구개발하고 하루빨리 인민군대에 장비시켜 나라의 방위력을 계속 억척같이 다져나갈 불타는 결의에 충만되어 있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판 이스칸데르와 초대형 방사포가 완성돼 실전배치 됐거나, 곧 그렇게 될 것으로 봐야 한다"라고 짚었다.

김 교수는 '김 위원장의 참관'도 눈여겨봐야 할 지점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10월 초 스톡홀름 대화를 앞두고 북미가 협상 국면일 때는 김 위원장이 발사시험 현장에 없었다"라며 "이번에 김 위원장이 참관했다는 건 김 위원장이 향후 북미 대화에 기대를 접은 것일 수도 있다"라고 분석했다.

이상근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 역시 북미 교착국면이 발사 시기에 영향을 미쳤다고 봤다. 그는 "북미 비핵화 협상이 안되는 상황이라 북한은 자신들의 기술적 필요에 따라 발사 시험을 했다"라며 "정세를 고려할 필요가 없으니까 바로바로 하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