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교육청 청사.
 인천시교육청 청사.
ⓒ 인천시교육청

관련사진보기

 
인천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은 동아시아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가치와 책임을 공유하고 동아시아의 평화와 공존에 이바지할 수 있는 시민 양성을 위한 동아시아 시민학교 20개교를 지정해 거점학교로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이와 관련, 인천시교육청은 2020년 본예산에 4억원을 편성해 초등학교 및 중학교 20개교를 동아시아 시민학교로 새로 지정해 각 학교에 2000만원 안팎의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새롭게 지정되는 동아시아 시민학교는 2019년 인천교육정책연구소가 주관한 동아시아 시민교육 교육과정 개발연구에서 제시한 인천형 동아시아 교육과정 프로그램을 적용할 계획이다. 

거점학교에서는 다국어 교육을 바탕으로 한 동아시아 이해 교육을 실시하고 동아시아 국가와의 국제교류를 통해 체계적인 동아시아 시민교육 프로그램의 모델을 제시한다는 구상이다.

도성훈 교육감은 "인천만의 특색있는 동아시아 시민교육을 통해 인천과 대한민국 그리고 동아시아에 대한 자긍심과 정체성을 갖고, 이 세상을 더 정의롭고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어나가는데 이바지할 수 있는 인재로 커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도 교육감은 "앞으로도 동아시아 시민학교뿐만 아니라 향후 미래사회를 이끌게 될 동아시아의 평화와 공존을 위한 동아시아 시민교육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