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고성 둠벙'.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고성 둠벙".
ⓒ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논 옆에 있는 물웅덩이인 '둠벙'이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되었다.

14일 경남 고성군(군수 백두현)은 '해안지역 둠벙관개시스템'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4호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국가중요농업유산은 농업인이 해당지역의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랜 기간 형성한 유‧무형의 농업자원을 보전가치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지정하는 것으로 2013년부터 시행되었다.

현재까지 청산도 구들장 논, 제주 돌담밭 등 15곳이 지정되었으며, 경남도에서는 하동 전통 차농업(제6호, 2015년)에 이어 둠벙은 두 번째 선정된 것이다.

이번 농업유산지정은 농업유산자문위원회의 현장조사와 발표심사,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최종 선정되었다.

고성 둠벙관개시스템은 고성군 내 13개 읍면 중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444개가 분포되어 있으며, 해안지역은 특성상 하천이 발달하지 못하여 농사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원이다.

저수량은 규모별로 최소 2㎥부터 최대 3900㎥까지 다양하며, 농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한 필수 수계시설로 현재까지 그 기능을 유지하고 있다.

고성군은 둠벙관개시스템을 2017년부터 2018년까지 국가주요농업유산을 신청했으나, 둠벙분포지역 마을주민들의 호응부족과 둠벙 농업문화 등 관련 근거자료 부족으로 선정이 늦어졌다.

이에 고성군은 둠벙과 관련하여 각종 간담회와 홍보를 통하여 마을주민들의 참여유도, 체계적인 실태 및 대민조사를 실시했다.

고성군은 "이번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으로 고성군 해안지역 고유의 농업환경과 농업유산이 어우려져 관광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백두현 군수는 "고성 둠벙은 서식생물의 다양성을 보유하고 있고 고성 내 해안지역 농업과 상생하며 발전해온 중요한 농업자원이며, 국가차원에서 역사‧문화적으로 보전하고 지켜나가야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는 "고성 둠벙의 형태보존 뿐만 아니라 농업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가치를 널리 알리고 농촌 및 관광자원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다"고 말했다.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고성 둠벙'.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고성 둠벙".
ⓒ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