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 대통령, "모두가 공정한 사회로 전태일 열사 뜻 계승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태일 열사 49주기인 1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모두가 공정한 사회로 전태일 열사의 뜻을 계승하겠다"고 말했다.
▲ 문 대통령, "모두가 공정한 사회로 전태일 열사 뜻 계승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태일 열사 49주기인 1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모두가 공정한 사회로 전태일 열사의 뜻을 계승하겠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전태일 열사의 49주기를 맞아 전태일 열사를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의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태일 열사를 생각한다"라며 "평화시장, 열악한 다락방 작업실에서의 노동과 어린 여공들의 배를 채우던 붕어빵을 생각한다"라고 전태일 열사가 살았던 시대를 회고했다.

그러면서 "근로기준법과 노동자의 권리, 인간답게 사는 게 무엇인지 생각했던 아름다운 청년을 생각한다"라며 "그의 외침으로 국민들은 비로소 노동의 가치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다"라고 전태일 열사의 의미를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오늘은 무수한 땀방울이 모인 결과물이다"라며 "전장에 바친 목숨과 논밭을 일군 주름진 손, 공장의 잔업과 철야가 쌓여 우리는 이만큼 잘살게 되었다, 누구 한 사람 예외 없이 존경받아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열사의 뜻은 '함께 잘사는 나라'였다고 믿는다"라며 "열사가 산화한 지 49년, 아직도 우리가 일군 성장의 크기만큼 차별과 격차를 줄이지 못해 아쉽다,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모두가 공정한 사회로 열사의 뜻을 계승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