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2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김영오 상인연합회장과 함께 앉아 대화를 나누고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2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김영오 상인연합회장과 함께 앉아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황교안 대표의 보수통합론에 대해 "보수 통합의 순서가 틀렸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12일 오후 대구의 가장 큰 전통시장인 서문시장을 찾은 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통합의 진정성이 있으려면 물밑에서 대화가 있어야 한다"며 "(황 대표가) 코너에 몰리니까 카드를 던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공개적으로 해서 통합이 성사되지 않는다"면서 "저러다가 통합쇼에 그치면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만 치명상을 입고 다 죽은 유승민을 살리는 어리석음을 범하는 짓을 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중요한 것은 반문재인 통합"이라며 "친북 좌파정권을 타도하려면 문재인을 반대하는 세력은 모두 끌고 오는 큰 그림을 그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유승민 하나 데려오는 것이 보수통합이 아니다"라며 "일부 유리한 점은 있지만 당내 뿌리를 박고 있는 친박들의 저항을 황 대표가 돌파할 수 있겠느냐. 친박에 얹혀 대표하고 있는데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내년 4.15 총선에서 대구에 출마하고 싶다는 뜻을 강하게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있는 지역구인 대구 수성구갑 선거구와 북구을 선거구에는 출마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는 "김부겸을 잡으려고 수성갑을 간다는 것은 정치 이전에 사람 도리가 아니다"라며 밝혔다. 북구을 출마설에 대해서도 "대학 후배이자 집안 사람(홍의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있는 자리를 뺏으려고 가는 것은 적절치 않은 모습"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번 총선은 국회의원 한 번 더하기 위한 목적이 아니다"라며 "올해 12월까지 정치판에 어떤 변혁이 올지 예측 불가다. 내년 1월 중순 총선 정치판의 지형을 보고 차기 대선에서 유의미한 지역으로 가는 것을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자유한국당 초·재선 의원들이 험지 출마를 요구한데 대해 "대구경북도 그렇고 당에 험지가 아닌 곳이 없다"면서 "자기들은 따뜻한 고향에 앉아 선배들 보고 험지에 가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영화 <친구>의 대사 "니가 가라, 하와이"를 거론하기도 했다.

총선 물갈이론에 대해 홍 전 대표는 "통상적으로 30% 정도 물갈이를 하는데 탄핵으로 붕괴한 당이 다시 살아나려면 50% 이상 현역 물갈이를 해야 한다"며 "진보 좌파 정당의 아류로 전락하지 않으려면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