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첫 대자보를 붙인 건 어제 오후 2시다. 그런데 오후 4시에 누군가가 대자보를 떼어 쓰레기통에 버렸다는 제보를 받았다. 어제만 3번이나 강제로 뜯겨 버려졌다. 마지막에 붙인 대자보는 밤 9시경이다. 그런데 밤 10시가 되자 그것마저 뜯겼다는 제보를 받았다."

노동자연대 고려대모임 학생그룹 차승일 팀장이 12일 오후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한 말이다.

지난 11일 고려대학교 정경대 후문 게시판에 붙은 대자보가 세 차례 강제로 뜯겨나갔다. 해당 대자보는 '한국인 학생들이 홍콩 시위를 지지한다'는 내용으로 노동자연대 고려대모임 학생그룹이 부착한 것이다. 

12일 오전 10시 같은 곳에 똑같은 대자보가 다시 부착됐다. 하지만 이번에는 다른 문제가 생겼다. 낮 12시께 대자보를 붙인 한국인 학생과 중국인 유학생 간에 설전이 벌어진 것이다.

세 차례 찢긴 대자보... "오늘은 중국어로 조롱하기도"
 
 12일 고려대 정경대 후문 게시판에 붙은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내용의 대자보다.
 12일 고려대 정경대 후문 게시판에 붙은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다.
ⓒ 노동자연맹 고려대모임

관련사진보기

 
"오늘은 오전에 대자보를 부착한 여학생이 한동안 그 옆을 지켰다. 또 강제로 뜯길까 우려해서다. 그런데 그때 중국인 유학생들 10명 정도가 와서 대자보를 또 훼손하려 했다. 대자보를 지키는 학생을 향해 핸드폰 영상을 찍기도 했다."

차 팀장은 "지금은 홍콩 학생 및 한국인 재학생들이 대자보 주변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노동자연대 고려대모임 페이스북에는 대치 상황이 찍힌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정오경 게시물을 올린 노동자연대 고려대모임 관계자는 "방금 전에 또 대자보 위에 종이(홍콩 시위 반대 대자보)를 부착하려는 시도가 있었다"며 "대자보 위에 부착하면 안 된다고 항의하니까 (중국인 유학생들이) 에워싸고 중국어로 조롱했다"고 했다.

다음은 이번 사태에 대해 차 팀장과 나눈 일문일답이다.

재학생들 홍콩 시위 지지... "또 찢으면 악착같이 붙인다"

- 영상에 나온 대치 상황은 낮 12시께에 찍힌 것이다. 현재는 어떤가.
"오전 10시에 우리가 홍콩 지지 대자보를 붙인 후, 오후에 중국인 재학생들이 반박(홍콩 시위 비판) 대자보를 붙였다. 그것에 대해 한국인 재학생들이 재반박하는 대자보를 붙인 상태다. 현재 학생들이 대자보 앞을 지키면서 지나가는 학생들에게 홍콩 시위 지지 성명 서명을 받고 있다. 물리적인 싸움은 없다. (오후 3시 반 현재) 다만 중국 유학생들 또한 대자보 인근에 서서 대치하는 상황이다."
 
 오후 5시 고려대 정경대 후문 게시판 사진이다. 재학생들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목소리를 내며 서명운동, 피켓팅 시위 등을 진행하고 있다. 고려대 재학생에게서 제보받은 사진이다.
 12일 오후 5시 고려대 정경대 후문 게시판 주변 사진이다. 재학생들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며 서명운동과 피케팅 시위를 하고 있다. 고려대 재학생에게서 제보받은 사진이다.
ⓒ 고려대 재학생(익명)

관련사진보기

  
 오후 5시 고려대 정경대 후문 게시판 사진이다. 재학생들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목소리를 내며 서명운동, 피켓팅 시위 등을 진행하고 있다. 고려대 재학생에게서 제보받은 사진이다.
 12일 오후 5시 고려대 정경대 후문 게시판 주변 사진이다. 재학생들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며 서명운동과 피케팅 시위를 하고 있다. 고려대 재학생에게서 제보받은 사진이다.
ⓒ 고려대 재학생(익명)

관련사진보기

 
- 전날(11일)엔 총 세 차례 대자보가 훼손됐다고 들었다. 
"대자보 붙이는 건 의견을 개진하는 일이다. 의견을 반대한다면 각자의 주장을 갖고 토론을 하면 될 일이다. 그런데 어떤 과정도 없이 (대자보를) 훼손해 버리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고 비겁한 행동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우리는 대자보를 (강제로) 뗀 것에 항의하며 계속 다시 붙이고 있다."

- 홍콩 시위 지지 서명운동 참여율은?
"포스트잇 같은 것으로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메시지를 작성한다. 오늘 붙인 거라 구체적인 수치는 집계되지 않았지만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참여율이 높다고 한다."

- 이번 일과 관련해 고려대 내 홍콩 유학생들은 어떤 반응인가.
"어제 대자보가 뜯긴 것을 제보한 학생 중에 홍콩 유학생도 있었다. 어제 마지막으로 뜯긴 대자보를 다시 붙인 게 밤 9시 정도였는데 그때 홍콩 유학생이 한 시간 정도 대자보 주변을 지키고 서 있었다. 

13일 고려대에서는 '왜 고려대 학생들이 홍콩 민주항쟁을 지지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학내 토론회가 열린다. 이 토론회의 홍보를 홍콩 유학생들이 해주고 있다. 현재 대자보 인근에서 하는 홍콩 시위 지지 서명에도 홍콩 유학생들이 함께 자리를 지켜주고 있다."

"홍콩 시위 지지하는 중국 유학생들도 있어"
 
 12일 오후, 한 중국인 학생이 고려대 정경대 후문 게시판에 붙인 '홍콩 시위 지지' 메시지다.
 12일 오후, 한 중국인 학생이 고려대 정경대 후문 게시판에 붙인 "홍콩 시위 지지" 메시지다.
ⓒ 노동자연맹 고려대모임

관련사진보기

 
 
 오후 5시 고려대 정경대 후문 게시판 사진이다. 재학생들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목소리를 내며 서명운동, 피켓팅 시위 등을 진행하고 있다. 고려대 재학생에게서 제보받은 사진이다.
 12일 오후 5시 고려대 정경대 후문 게시판 주변 사진이다. 재학생들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며 서명운동과 피케팅 시위를 하고 있다. 고려대 재학생에게서 제보받은 사진이다.
ⓒ 고려대 재학생(익명)

관련사진보기

 
- 다른 중국 유학생들의 반응은 어떤 편인가.
"중국인 유학생들 사이에서 의견이 다른 것 같다. 우리 대자보를 훼손하려 한 일부 학생들과 달리 우리가 붙인 대자보 위에 중국 천안문 사태와 관련된 사진을 붙이고는 '홍콩을 지지한다'는 메시지를 적고 간 중국 유학생도 있다."

- 홍콩 시위와 관련해 목소리를 내야겠다고 생각한 이유는 무엇인가. 
"며칠 전 홍콩 시위에 참여한 대학생이 사망했다. 경찰이 시위대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이를 피하다 추락해 사망했다고 한다. 하지만 홍콩 경찰은 그를 추모하는 집회를 연 시민들에게 모욕적인 언사를 했다고 알려졌다. 11일에는 홍콩 경찰이 맨몸인 시위대를 향해 총을 쏜 일도 있었다. 이건 정말 심각한 상황이라고 생각해서 작성하게 됐다. 마침 고려대에서는 이번 주에 유학생 축제가 열린다. 우리가 대자보를 쓴 것은 이 행사를 겨냥한 면도 있다."

- 유학생들의 행사에 맞춰 대자보를 작성했다는 건 어떤 의미인가?
"지난해 티베트 유학생들이 유학생 축제에 맞춰 부스를 차려놓고 그곳에 티베트 깃발을 걸어놓은 일이 있었다. 그때 중국인 유학생들이 부스를 찾아와 항의했다. 또 중국 대사관이 학교로 연락해 결국 티베트 국기를 걸지 못하게 했다. 그 당시에도 노동자연대 고려대모임은 이런 행위를 비판하는 글을 올린 적이 있다. 현재 홍콩 시위가 심각한 상황 아닌가. 우리는 고려대에 있는 홍콩 유학생들에게 '한국인들이 홍콩의 민주화 시위를 지지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었다."

- 홍콩 시위와 관련해 추가로 할 말이 있다면. 
"홍콩 시위는 민주화를 위한 운동이다. 한국도 과거 비슷한 일을 겪었던 만큼 이들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 홍콩 시위의 배경에는 정치 문제뿐만 아니라 수십 년간 홍콩에서 불거졌던 불평등, 양극화 문제도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에서도 최근 조국 사태를 계기로 공정성 문제가 화두가 됐는데 그런 점에서 더 각별히 홍콩 시민들의 운동에 동질감을 느끼고 있다.

한국 정부가 이를 방관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 (과거의) 우리와 비슷한 처지에서 비슷한 싸움을 하고 있는 홍콩인들에게 지지를 보내줬으면 하는 마음이다."

고려대학교 재학생들은 이날 오후 5시께 정경대 후문 게시판 주변에서 '또 찢으면 악착같이 붙인다', '홍콩 시위대 곁에서 함께 하겠습니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들고 시위를 진행했다.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 주변에는 응원 포스트잇이 부착됐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