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과학기술대학교는 11월 8일 저녁 경상대와 통합에 대한 찬반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경남과학기술대학교는 11월 8일 저녁 경상대와 통합에 대한 찬반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 경남과기대

관련사진보기

 
진주 경남과학기술대학교 구성원들은 경상대학교와 통합에 3명 중 2명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남과기대가 8일 저녁 대학본부 9층 대회의실에서 경상대와의 통합 찬반투표 결과 발표를 통해 나온 것이다.

투표 결과 교원은 찬성 116명과 반대 67명(무효 1명)이었고, 직원은 찬성 77명과 반대 57명으로 집계됐으며, 조교는 찬성 20명과 반대 9명(무효 1명)을 보였다.

학생은 찬성 1349명과 반대 292명(무효 14명)이었고, 동창회는 찬성 118명과 반대 61명으로 나타났다.

가중치 반영결과 찬성 63.68%, 반대 35.77%(무효 0.55%)로 최종 집계됐다.

경남과기대는 지난 4~6일 사이 투표를 실시했다. 투표 결과 교원 204명 중 182명(89.22%), 직원은 141명 중 134명(95.04%), 조교는 30명 중 30명(100%)이 투표에 참여했고, 평균 92.27%를 보였다.

학생은 학부와 대학원생 4911명 중 1655명, 동창회는 179명이 참여했다. 직능단체별 반영 비율은 교원 63%, 직원 22%, 학생 9%, 조교 4%, 동창회 2%다.

경상대는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찬반투표를 진행했고, 오는 12일 학무회의에 상정한 뒤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경상대과 경남과기대는 통합 찬성 비율이 높게 나올 경우, 두 대학이 '통합 협약'을 체결해 교육부에 보고하게 된다. 이후 교육부가 두 대학 통합에 대한 검토 과정을 거치게 된다.

두 대학은 2021년 3월까지 통합 절차를 마무리 짓고, 2022학년도부터 통합 대학으로 신입생을 선발한다는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