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 한국공작기계(주)가 파산이 임박한 가운데, 노동자들이 '생존권 사수 투쟁'에 나선다. 노동자들이 창원시 웅남동 소재 공장 앞에서 '생존권 사수 천막농성'에 들어가기로 했다.

법정관리에 들어가 있는 한국공작기계는 지난 10월 2일 2차 매각이 무산되었다. 창원지방법원은 지난 11월 1일' 회생계획안 폐지'를 결정하고, '회생계획안 폐지결정문'을 송달했다.

이에 한국공작기계는 파산결정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1969년 설립된 한국공작기계는 50년간 성장해 왔고, 2010년에는 한 해 매출 1140억원을 기록할 정도로 건실한 기업이었다.

그러다가 이 회사는 최근 몇 년 사이 어려움이 닥쳤다. 한국공작기계는 해외매출채권 회수 불능과 회수지연, 매출액 감소에 따른 누적 영업손실과 금융비용 증가로 경영악화를 겪었고, 류아무개 전 대표이사의 배임행위까지 더해졌다.

회사는 2016년 7월 법정관리를 신청했고, 2017년 3월 회생계획안 인가에 이어 이번에는 회생계획안 폐지 결정이 나온 것이다.

노동자들이 가입해 있는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는 "한국공작기계의 부도덕한 경영과 외부적 요인에 의한 경영악화로 인해 노동자들의 생존권은 벼랑 끝에 내 몰렸다"고 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지난 10월 10일 창원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파산 반대'를 촉구했다. 또 이들은 창원지방법원 앞 1인시위를 열기도 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파산 결정이 중단될 가능성은 낮아지고 있으며, 결국 노동자는 생존권을 지켜내기 위해 천막농성에 들어갈 수 밖에 없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

이들은 "노동자들은 천막농성에 돌입한 후 출퇴근 선전전은 물론 일터와 생존권을 사수하기 위한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한국공작기계에는 생산직과 관리직 모두 50여명이 일해 왔고 상당수는 퇴직금을 받고 퇴직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10월 10일 오후 창원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공작기계의 파산 결정 논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10월 10일 오후 창원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공작기계의 파산 결정 논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