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해양경찰서는 외국산 마약류와 전문의약품을 무분별하게 팔아온 일당을 검거했다.
 창원해양경찰서는 외국산 마약류와 전문의약품을 무분별하게 팔아온 일당을 검거했다.
ⓒ 창원해양경찰서

관련사진보기

 
외국산 마약류와 전문의약품을 무분별하게 팔아온 일당이 해양경찰에 검거되었다. 압수된 전문의약품만 약 10만정에 달한다.

6일 창원해양경찰서는 국가정보원과 공조하여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마약류(향정신성의약품)와 전문의약품을 무분별하게 판매한 외국인 피의자 A(58)씨 등 11명, 2개 법인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 등 11명은 페노바르비탈 성분이 함유된 향정신성의약품과 전문의약품을 러시아계 선원, 유학생, 한-러시아 여객선을 통해 입국하는 보따리상에게 구입하거나 국제택배를 이용하여 반입하고 약품당 2배 이상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의자들은 각자 잡화점을 개설하거나 누리소통망(SNS)을 이용하여 향정신성의약품과 전문의약품을 판매하였고, 누리소통망 이용 판매시 수사기관의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가명을 사용하거나 연락처를 숨겨 판매해 왔다.

압수된 전문의약품은 약 500종, 10만정에 달한다. 이중'페노바르비탈'성분이 함유된 향정신성의약품은 7종 1311정이다.

페노바르비탈은 진정‧수면 작용을 하는 성분으로 어지러움과 정신기능 저하 등의 부작용이 있어 의사의 처방에 따라 엄격하게 사용되어야 하는 의약품이다.

전문의약품 중'코데인'(아편계 마약성분) 성분이 포함된 '한외마약'과 백혈구 손상과 급성신부전, 표피괴사증 등의 부작용으로 국내에서 사용되지 않는 '설피린' 성분이 포함된 의약품도 다수 발견되었다.

우리나라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에 따라 마약류취급자가 아닌 일반인이 마약류(향정신성의약품)을 취급할 수 없고, 약사법에 따라 약사가 아닌 자이거나 약국이 아닌 곳에서는 의약품을 판매하거나 판매할 목적으로 보관할 수 없다.

창원해양경찰서는 관세청, 출입국외국인청,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유관기관에 수사사항을 통보하여 마약류의 무분별한 반입 방지를 위한 조치를 하였고, 국가정보원 등과 공조하여 신종 국제범죄 단속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창원해양경찰서는 외국산 마약류와 전문의약품을 무분별하게 팔아온 일당을 검거했다.
 창원해양경찰서는 외국산 마약류와 전문의약품을 무분별하게 팔아온 일당을 검거했다.
ⓒ 창원해양경찰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