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일본 도쿄에서 열린 개헌 반대(호헌) 집회를 보도하는 <교도통신> 갈무리.
 일본 도쿄에서 열린 개헌 반대(호헌) 집회를 보도하는 <교도통신> 갈무리.
ⓒ 교도통신

관련사진보기

일본 헌법 공포 73주년을 맞아 아베 신조 총리의 개헌 추진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교도통신,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3일 도쿄의 일본 국회의사당 앞에서 1만여 명(주최 측 추산)의 시민이 모여 지금의 헌법을 지켜야 한다는 호헌 집회를 열고 아베 총리의 개헌 추진을 비판했다.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 패전 후 '평화 헌법'으로 불리는 헌법 9조를 통해 전쟁 또는 무력의 행사를 영구히 포기하고, 육해공군 및 그 이외의 어떠한 전력도 보유하지 않으며 교전권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아베 총리는 헌법 9조 개정을 핵심으로 하는 개헌을 정치적 숙원으로 내걸고 강력히 추진하며 일본을 전쟁 가능한 '보통 국가'로 만들려고 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날 호헌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헌법 9조를 지켜야 한다", "개헌 발의를 반대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스기우라 히토미 변호사는 연설에서 "헌법을 바꾸면 일본이 어떤 상황으로 인해 전쟁에 말려들 경우 돌이킬 수 없게 된다"라며 "모두가 단결해 (개헌을 막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의 한 시민단체도 집회에 참여해 "아베 정권은 평화 헌법을 위반하고 일본을 군사 국가로 만들려고 한다"라고 주장했고, 입헌민주당과 공산당 등 야당 의원들도 연설을 통해 개헌 반대를 호소했다.

일본 제2의 도시 오사카의 오기마치 공원에서도 주최 측 추산으로 1만2000여 명의 시민이 참여해 호헌 집회를 열고 아베 총리의 개헌 추진을 비판했다.

한편, 구마모토시에서는 호헌 집회보다 규모는 훨씬 작았지만 30여 명이 시민이 모여 아베 총리의 개헌에 찬성하는 집회도 열었다.

한 남성은 "헌법은 시대에 맞게 바꾸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라며 "개헌에 반대하는 사람들도 논의에 참여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